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주말 영화관람료가 9000원 시대를 맞이했습니다. 메가박스를 시작으로 롯데시네마,CGV,시너스 등 굵직한 멀티플렉스 극장들이 관람료를 1000원씩 인상했습니다. 평일 8000원, 조조 5000원 등 주말 9000원 보다는 저렴하지만 저 역시도 평일보단 주말에 영화를 많이 보기에 이제 영화관람료가 9000원이라 못박아도 과언이 아닌듯 싶습니다. 그리고 현재 극장들의 단합이 아니냐는 의견들이 속속 보이고 있습니다. 줄줄이 인상한 것으로 보아 단합이라 의심을 받아도 뭐라 할 말 없을듯 싶습니다. 왜 갑자기 인상을 했는고 뒤져보니 극장들의 디지털화와 운영에 어려움이 있어 부득이하게 인상을 했다고 합니다. 이상하군요. 제가 생각이 짧은지 모르겠지만, 필름이 더 돈이 들어갔음 들어갔지 디지털 상영은 오히려 극장 입장에선 더 편하고 저렴하지 않나 생각을 해봅니다.

그리고 이번에 영화관람료를 인상하게 된 계기를 설명한 모 극장 측은 성수기를 맞아 올렸다 하는데 그럼 성수기가 지나면 도로 내릴 것인지도 참 궁금한 부분입니다.^^ 8000원에서 9000원으로 올리는게 참 어려웠음 어려웠지 곧 10000원으로 오르는건 시간문제라 생각합니다.

저같은 경우는 불과 2~3년전만 하더라도 예매없이 그저 극장에 방문해 시간대가 맞고 표가 있는 영화를 보곤 했습니다. 하지만, 요새들어 입소문과 대작위주로 보게 됐습니다. 이점에는 한국영화 보다는 외화를 선호하게 된 것도 사실입니다.

자! 이제 관람료가 오르면 과연 어떻게 될까요? 그래도 볼 사람들은 볼 것이다? 전 아니라고 봅니다. 주머니 사정은 더 악화되거 가고 있는 이 시점에 너도나도 만원돈 되는 거금을 과연 의미없이 써버릴까요? 이제 대작이나 꼭! 봐야 할 영화들을 볼꺼라 생각합니다. 요새 본 한국영화는 '거북이 달린다'와 '마더'였습니다. 거북이 달린다는 입소문으로, 마더는 꼭 봐야할 영화라 선택한 것이지요. 이후엔 외화들로 꼭 봐야 할 영화 '천사와 악마','터미네이터4', 그리고 위에 보이는 '트랜스포머2'를 봤습니다. 후~ 몇일전이지만 저땐 8000원이군요.ㅋ

이처럼 이제 관객들은 작품성이 뛰어나거나 입소문을 탄 대작! 그리고 해외에서도 호평을 받고 있는 작품들로만 관람을 할 것입니다. 물론 그냥 시간떼우기용으로 보시는 분들이 있겠지만 과연 이전처럼 헛돈 쓰는 분들이 계속 있을것이라곤 생각이 들지 않습니다. 의미없고, 본전치기용 한국영화는 말 그대로 씨가 말라버릴 듯 합니다. 곧 개봉되는 한국형 재난영화가 개봉이 되는데 첫 피해자가 아닐까 조심스레 점춰봅니다. 영화관람료 인상 덕에 영화관람 외적인 부분들까지 불만들이 쏟아져 나옵니다. 팝콘과 음료 등의 어거지 상술과 영화관 시설 등에도 불만들이 많습니다.

지금처럼 민감한 시기에 굳이 자신들의 어려움을 토로하며 영화관람료를 인상했어야 했다면 먼저 관람객들의 불만사항과 요구사항을 조율해 개선점을 찾고 보다 나은 질좋은 서비스를 약속하며 관람료를 올려도 올려야하지 않을까요? 상술과 개판인 서비스는 그대로 유지하며 헐리웃 대작의 짭짤한 맛과 성수기라는 시기를 교묘히 이용해 이번에 일제히 올린 영화관람료를 보는 시각은 그저 이것저것 다 떠나서 한마디 하자면 곧 '한국영화는 다 망했다'라고 감히 말하고 싶습니다. 자! 이제 개봉할 영화를 대충 훑어보니 당분간 영화관에 갈 일이 없을듯 싶습니다. 돈 굳게 해주셔서 감사합니다. 극장주 여러분들^^

덧 : 관련뉴스에 재밌는 댓글이 보이네요.ㅋㅋㅋ "남자는 천원 오른 게 아니라 이천원 오른 거나 다름없다"
      여성분들이 보면 뭥미?! 하시겠지만, 알게모르게 뭉클함이 밀려오는 댓글이네요.ㅋㅋ

- 공사중 -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blog.leestory.com BlogIcon 리스토리 2009.07.02 18:2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극장은 말그대로 하나의 취미생활공간이지 않을까요? 말씀하신우려대로 1000원 때문에 취미생활을 하냐 안하냐는 본인 생활속에서 어느정도 비중을 두느냐에 따라 다른것 같아요. ^^;;(담배값과 비슷한원리?)
    사실 7000원에서 8000원 오를때도...비슷한 우려들이 있었지만...어찌되었든 갈 사람들은 가게 마련이니까요. 저도 마눌님의 취향에 따라 극장에서 영화를 선택받게 되어지긴 하지만(ㅠㅠ)...글쎄요...1000원 올랐다고 울 마눌님께서 별로 없는 문화여가 생활중의 하나인 극장 방문을 그만두지는 않을것 같네요 ^^
    현재의 경기불황과 당장 가시적인 블록버스터의 부재에 따라 주춤하는 기세가 보일수는 있겠지만...오히려...극장주들이 그걸 노리고 올리지는 않았나 싶네요..
    즐거운 하루 되세요 ^^

    • Favicon of https://koozistory.tistory.com BlogIcon koozijung 2009.07.03 05: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좋은말씀 감사합니다. 저같은 경우는 요새들어 한 달에 영화를 5~6편을 극장에서 보기에 또 대부분 제가 부담하기에 금액으로만 따져본다면 엄청나죠?^^ 작게는 한달에 10000~12000원 돈 인상이지만 1년을 따지자면 돈 십만원이 훌쩍 넘어가네요. 이걸 보며 의미없는 영화를 그 돈 주고 볼 봐에 이건 아니다란 의견을 달아봤습니다.ㅋㅋ

  2. Favicon of https://rainday4u.tistory.com BlogIcon 삼킨태양 2009.07.02 19: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조조매니아 입니다. 무조건 조조만 보죠.
    혼자 보는 영화습관이 오래전부터 박혀있던지라.. ^^
    그래도 영화안본지 4개월이 넘었네요. 허허~

    간만에 트랜스포머 한번 시원하게 보고와야겠습니다.
    어때요~? 재밌던가요?

    • Favicon of https://koozistory.tistory.com BlogIcon koozijung 2009.07.03 05: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도 조조 혼자 도전해 보고 싶은데 정말 생각만 있지 행동으로 옮기기 쉽지가 않더군요. 트랜스포머 볼 만 합니다만 1편 보단 좀 집중력이 떨어지긴 하더군요.

  3. Favicon of https://strawberrybear.tistory.com BlogIcon 핑크냥 2009.07.02 22:5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후.. 영화도 이젠 부담되는 문화생활로 다가오는군요.. 슬픕니다 ㅠㅠ 그래도 해리포터 개봉하면 보러 뛰어갈꺼예요 ㅎㅎ 트랜스포머는 어땠나요? 저 아직 안봤는데 ㅎㅎ

  4. Favicon of https://sephia.tistory.com BlogIcon sephia 2009.07.03 22: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싸우자! 극장!!! 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