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채식을 축하한다며 육식을 좋아하는 친구가 저녁 초대를 했다. 날 약올리며 뭐 그냥 밥 한 끼 해먹자는 소리인듯 싶었는데 나름 채식을 선언한 내게 풀밭을 꾸려줬다. 내가 전화로 무심코 던진 말 "호박쌈에 된장발라 먹고싶지 않냐?" 이 한마디에 저녁초대가 이뤄진 셈이다. 솔직히 내 반 강제적 협박에 저녁식사가 이루어진 것일지도... 역시나 어제 저녁의 메인은 호박쌈이였다. 그리고 갖가지 쌈들과 블로콜리, 그리고 구수한 된장찌개와 두부 등 한 상 가득 차려놓으니 나름 잔치상 분위기가 나기도 했다. 친구는 스팸을 나는 두부를 선택, 손이 보이지 않게 둘이 그렇게 쌈싸먹고 나니 어찌나 맛있고 배부르던지;; 역시 같은 재료를 가지고도 집에서 먹는 것과 남의 집에서 먹는건 또다른 맛이 있는듯 하다.
자 오늘 풀 파티를 위한 채소들이다. 호박잎과 블로콜리 갖가지 쌈들;; 벌써부터 염소본능 발동;;
오늘의 메인! 호박잎이다. 잎파리 쪄주자마자 찬물에 행궈 꽉 짜낸 후 냉장고로 직행해줘 먹기전 시원하게 꺼내 쌈장이나 된장 발라먹는게 진리요 구원이다.
쨔쟌~! 이래서 완성된 오늘의 풀밭;; 친구는 스팸! 나는 두부! 100% 채식으로 먹자 권유했지만, 친구는 그건 미친짓이라 한다. 하긴....
오늘의 또다른 조연! 이 녀석 집에 된장이 어찌나 구수하고 맛있던지 간 볼 필요없이 느타리 벗섯과 호박 등 갖가지 야채와 된장만 풀었을 뿐인데 정말 맛이 좋았다. 구운 두부는 또 어떻고~~^_^
두둥~ 쌈퍼레이드~ 중간에 역한 맛이 나는 쌈이 있었지만, 저런 녀석도 극복해야 진정한 풀 매니아가 되는 길이 아닌가;; 여튼 이렇게 한 상 가득차려 먹고 배 뚜들기고 누워 있으니 음메~~소리가 절로 나기도...^^

채식 3일째에 접어들었다. 전날 시작한 금연으로 잠이 오지 않는 역풍을 맞았다.;; 그 외에 확실히 몸에 변화가 있는건 사실이다. 끙가의 상태는 조금 나빠졌지만, 너무 채식위주로 가다보니 나타나는 현상이라고 생각한다. 이러다 몸 망가질까봐 상담을 통한 영양제 구입과 가끔 생선을 섭취해주는걸 고려하고 있다. 무식하게 풀만 먹음 그게 정말 염소지 사람인가;;; 여튼!!! 몸은 확실히 좋아지고 있다.^^

- 공사중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