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취침-11:20 기상-5:00 끙가상태-굿샷!]
이틀째다. 오늘도 역시 상콤하게 기상을 했다. 일단, 기상시 뒤척임이 전혀 없다는 점이 너무도 좋다. 일어나 물 한컵 벌컥벌컥 마시고 역시나 고민에 빠졌다. 뭘 해야하나;; 너무 일찍 일어나도 문제인듯 싶다. 이제 일찍 일어나는 습관을 들였다면 이 시간에 뭔가 해야 할 일을 하나 찾아야지 싶다. 그래서 일주일에 2~3번은 반찬을 만들어 보기로 했다. 채식을 한답시고 주는 음식만 따박따박 받아 먹는다면 금새 질리고 포기할 것이란 생각을 가져본다. 채식을 하겠다면 직접 음식을 만들어 먹는 재미를 붙여야 효과가 곱절로 나타나지 않을까 한다. 그래서 오늘 반찬을 한가지 만들어 보기로 했다. 뭐가 있나 하고 냉장고를 뒤져보니 보라돌이 가지가 있는 것이다. 보라돌이~~
어릴적엔 가지를 참 싫어했다. 무시무시한 보라색! 안봐도 혀끝에서 구린 맛이 느껴질 정도였으니 먹어라~먹어라~ 해도 절대 입을 열지 않았던 음식이 바로 가지였다. 5년전 쯤인가? 친구 집에서 우연히 밥 한 끼 얻어 먹다 무심코 먹었던 가지가 그렇게 맛있을 수가 없었다. 아 이 단순함;; 냉큼 집에와 어머니께 가지를 해달라 하는 얍삽함;; "너 가지 안먹잖아?", "아니 오늘부터 먹어"정말이지 단순했다. 그 후 종종 먹어던 가지를 오늘 직접 만들어 봤다.

뭐 간단하다. 가지를 볶거나 삶는게 아니라 쪄줘야 제맛이다. 끓는 물에 찜기 넣고 가지도 상단 오른쪽 사진처럼 아작내어 그냥 찜통에 뚜들겨 넣는 것이다. 여기서 중요한건 시간! 5분이다. 5분후 꺼내어 다진마늘,파,참기름,간장 넣고 조물조물~ 끝이다;; 그렇다 끝이다. 나름 만들었답시고 맛을 보니 어른들이 해주시는 맛은 안나왔다. 다음번엔 철저하게 복습해 꼭 유린해주리라~
이래서 차려진 오늘 아침 밥상. 국이 필요해 간단하게 군대서 물처럼 먹었던 똥국 하나 끓여주고, 어제 먹다 남은 반찬위주로 대충 좌우 밸런스 맞춰준 후 오늘의 메인인 가지를 상추쌈에 얹어 밥과 함께 훌러덩~해줬다. 역시 꿀맛이다! 혼자 이렇게 쓸쓸하게 차려 먹고 있는 와중 일어나신 어머니는 기다려봐~ 이러시더니 주방서 그릇 하나에 왠 녀석을 담아 오신다. "예따~ 풀 여기 또있다" 우왕ㅋ 물김치다.^_^ 언제 담그셨지? 채식한다니 은근 견제하신 모양이다.ㅋㅋ
이래서 어제 저녁, 오늘 아침까지 해서 채식을 적어도 현재까진 100%실천중이다. 그간 몸의 변화는 일단 변 냄새가 이전엔 맡아 볼 수 없었던 강력한 향(?)을 풍긴다는 것이다. 내 향인데도 고통스러웠다.ㅋ 다음으로 채식에 들어가니 몸이 지치는건 사실이였다. 낮에 갑자기 열이 올라오기 시작하더니 체력이 급속도로 빠져갔다. 영양소를 공부해야 함을 느낀다. 밸런스가 맞지 않는 영양소 섭취로 인해 벌써부터 몸이 지친 느낌이 든다. 그 이외엔 일단 현재까지는 너무도 좋다.^^ 몸이 가볍고, 신경은 좀 날카롭지만, 혼자 나름 계속 긍정적인 생각을 가지려 하는 중이다. 일단 현재까지는 대만족!! 아래는 어제 저녁 식단인 비빔밥이다. 먹다 남은 채식 반찬으로 대충 비벼~비벼~

- 공사중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