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요새들어 자꾸만 대통령의 모습을 가지고 안좋은 글을 쓴게 사실입니다. 하지만, 정말 좋게 쓸 글이 없습니다. 이번 일본 방문서 올림픽 지원드립도 마찬가지 입니다. 눈을 아무리 씻고 비비고 다시봐도 정말 믿기지 않는 소식이 있었습니다. 바로 이명박 대통령이 지난 28일 일본을 방문해 아소다로 총리와 정상회담을 가지며 여러 사안 중 일본의 2016년 동경 하계올림픽 유치에 지원을 하겠다 밝혔는데요 일본은 2016 동경 하계 올림픽 유치경쟁에 관해  한국 정부에 협조를 요청하자 이명박 대통령은 "가까운 나라 일본에서 열리는게 한국에도 좋지 않겠느냐"며 지원 의사를 밝혔다고 합니다. 상식적으로 생각해 봅시다. 한국은 2018년 평창 동계올림픽 유치전에 3번째 도전을 하고 있습니다. 또, 2020년 부산 하계올림픽 유치를 위해 준비에 들어간 상황입니다.

과연 일본이 2016년 하계 올림픽을 따낸다면 IOC가 정신줄 놓지 않는 이상 2년뒤 있을 동계올림픽에 과연 평창을 줄것이며, 4년뒤 있을 다음 하계올림픽에 같은 아시아 국가 것도 바로 전에 열렸던 일본과 가장 가까운 우리 한국에게 올림픽을 유치하게 해 줄것이냐는 아주 기본적이며 상식적인 생각을 해보자는 말입니다. 하지만, 다른 사람도 아닌 한국의 대통령 이명박 대통령이 일본의 하계올림픽 유치에 "가까운 일본서 열리는게 좋지않겠느냐"는 말을 했다는 자체가 이젠 그저 신비롭습니다. 그냥 좋게 돌려 생각하고 말해서 "유치에 성공했음 한다"는 등의 표현만 했더라도 지금처럼 국민들의 심기를 또 건드리지 않았을터, 자신의 발언에 곧 후폭풍이 휘몰아 칠 것을 알면서도 저렇게 국정을 운영하는 모습 이젠 정말 질리기 까지 합니다.

이명박 대통령의 발언으로 2018평창과 2020부산은 저 멀리 산 너머로 날아가는 순간입니다. 하지만, 청와대는 이렇게 전합니다. "이 대통령이 그런 발언을 한 적이 없다"고 말이지요. 아니 일본의 굵직한 신문사들은 일제히 대문짝만하게 보도한 내용을 가지고 역시 '오해다','오보인듯'으로 일관하고 있습니다. 사안의 중요성을 안다면 이게 오해든 오보이든 당장에 정식적인 성명을 발표해야 하는게 아닌가 싶습니다. 일본이 올림픽을 유치한다면 축하 할 일이지만 한국의 대통령은 공식적으로 일본 올림픽 유치에 지원하겠다란 발표를 한 적이 없다고 분명하게 말이지요. 하지만 또 오해로 끝날듯 싶습니다. 평창은 삼수생입니다. 그리고 부산은 야심차게 준비를 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이게 오해든 오보든 한 나라의 대통령의 발언 때문에 평창과 부산은 좌절하고 있을듯 싶습니다. 정말 임기후에라도 국내에서 올림픽이 열리길 진심으로 희망한다면 분명하고 명확한 공식적인 발언이 있어야 하지 않나 생각을 해봅니다.

- 공사중 -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sephia.tistory.com BlogIcon sephia 2009.07.01 09:2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하여튼 쥐새끼. 인생에 되는게 없어. ㄱ-

  2. telespy 2009.07.05 17:3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 놈은 일본놈입니다~~! 일본놈 주뎅이에서 나오는 소리... 그건~~! 개소리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