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내일, 그러니깐 이번달 25일부터 한 달동안 전국 50개 이상 극장 190여개 상영관에서 '대하늬우스-4대강살리기'가 상영됩니다. 이를 제작한 기관은 문화체육관광부로써 4대강 살리기에 대한 정부정책을 국민들이 쉽고 편하게 이해할 수 있도록 김대희,장동민 등 코메디언들을 출연시켜 코믹 버전의 2009년판 대한늬우스를 보여주겠다는 생각인데요 벌써부터 이를 두고 비난 여론이 거세고 있습니다. 이같은 정책이 탄생한 배경은 "지금까지의 홍보 자료는 다소 딱딱하고 무미건조해 국민의 공감을 충분히 사지 못했다"며 극장 홍보영상을 제작하여 4대강 살리기를 쉽고 편하게 이해하도록 유도하기 위함이라고 문광부는 밝혔습니다.

전 언제나 밝혔듯 정치적인 입장에선 중립입니다. 하지만 요새들어 정부와 여당을 비난하는 글이 많았던 것도 사실입니다. 이유는 멀리서 찾을 필요도 없습니다. 요새 나라꼴을 본다면 칭찬으로 일색할 글들이 없는 것도 사실이죠. 하지만, 이번 대한늬우스 껀에 대해서는 뭐라 말하기도 힘들긴 한게 사실이네요. 많은 분들이 대한늬우스의 부활을 두고 독재정권의 부활이라는 표현을 쓰시고 계십니다. 하지만, 독재정권의 부활이라고 하는 부분에 대해서는 동의를 못하겠습니다. 과거 CF와 여러 페러디 화면에서도 대한늬우스를 페러디 한 화면들이 많았습니다.

이러한 화면을 접할시 우리 모두는 신선해 하며 과거의 향수를 느껴도 보고 하며 참 좋아했던 것도 사실이지요. 하지만, 정부가 주관하는 새로운 형식의 광고를 두고 색안경을 끼고 무조건 비난할 생각은 없습니다. 실제로 저 자신도 패러디에 사용됐던 대한늬우스를 보면서 재밌어 한 것도 사실이니깐요. 이 점을 문광부를 노렸는지도 모르겠죠. 하지만 중요한건 4대강 살리기를 이용한다는 것은 무조건 반대 입장이네요. 대운하 사업을 이름까지 바꿔가며 하다하다가 급기얀 대한늬우스를 꽁트 형식으로 부활시킨건 정말 구시대적인 발상이라고 봅니다.

과거의 소중한 가치를 부활시킨 점에 대해서는 칭찬해 주고 싶습니다. 하지만 4대강 살리기를 제대로 알린다며 부활시킨 대한늬우스에 관해서는 0점을 주고 싶습니다. 결론은 적어도 제 입장에서만 바라본다면 새로시작한 정부의 또다른 정책, 2009대한늬우스는 50점에 불과하지 않습니다. 저는 오늘 개봉되는 트랜스포머2를 예매한 상태입니다. 오늘이라서 참 다행입니다. 내일이였다면 제가 원하지 않는 대한늬우스를 강제적으로 볼 수 밖에 없었으니 말이지요. 앞으로 한 달간 극장 영화를 예매할 일이 없어졌습니다. 전 단지 4대강 살리기를 위한 주제로 상영되는 대한늬우스를 보고 싶지 않을 뿐입니다.

- 공사중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