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집주변 삼겹살 집에 갔다가 사이드 메뉴로 '돌게장 정식'을 팔더군요. 보통 간장게장 한 끼 먹으려면 1인분에 30000~40000원 정도 고가인 반면 요놈에 돌게장 정식은 7000원 밖에 안해 쏠쏠하게 땡기더군요. 그래서 냅다 시켰습니다. 돌게는 원래 게보단 작은 게로 또다른 맛이 있습니다. 껍질도 약해서 그냥 씹어 먹기에도 좋더군요. 무엇보다 삼겹살 먹은 후에 돌게장을 먹으니 삼겹살의 느끼함이 싹~ 가시더군요. 삼겹살 먹은 후에 궁합도 어찌나 잘 맞던지 배는 계속 불러오는데도 밥을 두 공기나 먹었습니다. 미친거죠 뭐ㅋㅋ 방금전 삼겹이로 배채운거 싹~ 잊어버렸습니다. 자 지금부터 야식땡기시는 분들 주의하세요^^
흐흐~ 요놈입니다. 보기만 해도 군침이 돌죠? 돌게장 정식은 전라남도 여수가 유명하다고 합니다. 이 곳 음심점 주인분도 여수출신이라 아무래도 삼겹살 집에서 돌게장을 신메뉴로 정했나봅니다. 결과는 대성공입니다.
껍다구 하나 집어들고 안그래도 작은지라 남김없이 안에 살들을 박박 긁어냅니다. 열심히 긁어내니 제법 먹을만한 양이 나오더군요.
한수저 듬뿍 떠다가 살들을 올려놓은후 그냥 입속으로 직행합니다. 맛이 어찌나 좋던지 말했든 밥 두공기 그냥 비워버렸습니다. 조금전 배터지게 삼겹살 먹은건 싹 잊어버릴 정도더군요. 게가 작아서 맛이 별로라고 생각하신다면 큰 오산이십니다. 오히려 제 크기에 참게장 보다도 훨씬 맛이 좋았습니다. 더 큰 매력은 바로 말만 잘하면 리필해주신다는 점!^^ 그렇게 남은 밥과 남은 돌게들을 아작아작 씹어 먹으며 정말 맛있게 식사를 했습니다.^^ 돌게장 맛 한 번 봐보세요!!

- 공사중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