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방송인 노홍철과 가수 장윤정이 연애사실을 공식 선언했습니다. 저 개인적으로도 쑈킹한 소식이며, 연예뉴스 등도 관련 기사를 마구 찍어내는 상황입니다. 일단 전혀 매치기 안되는 두 분^^의 열애 소식에 축하를 드리면서 문득 스쳐지나간 또 한 명의 연예인이 있었으니 바로 배우 김민종 입니다. 한동안 소식이 뜸~하다 요새들어 방송과 언론 등에 모습을 보이기 시작한 김민종은 물론 손지창과 다시 재결성한 '더 블루'활동의 영향도 있겠지만, 그간 방송에서 보여진 장윤정과의 핑크빛 컨셉은 무시못하는 상황이였습니다. 덕분에 요새들어 각종 예능에 많이 출연하며 눈도장을 찍기 시작한 것도 사실이지요.

위에 방송을 보신분들은 잘 아시겠지만, 방송이 나갈때까지만 하더라도 노홍철과 장윤정의 열애서속은 그 어디에도 없었습니다. 장윤정이 얼마전 샴페인에 출연하며 프로그램 코너인 '이상형월드컵'에서 최종 우승자로 김민종을 최종 선택한 적이 있습니다. 이에 보답하듯 지난 6일 방송에선 김민종이 장윤정을 최종 선택을 했지요. 이 화면을 보자니 이들이 컨셉이 아닌 정말 핑크빛 소식이 조만간 풍겨져 나올 것이란 예상을 개인적으로 했었답니다.

그러나 오늘 노홍철과 장윤정의 쇼킹 열애소식이 터져나오면서 가장 먼저 떠오른 사람이 김민종이였습니다. 뭐 한마디로 하자면 '김민종은 뭐지?'였습니다.^^ 뭐 예능프로에 뺄 수 없는 요소중 하나인 또 하나의 '컨셉'이였구나 하고 생각하던중 가만 생각해보니 김민종 이 사람 참 착한듯 싶습니다. 아무리 컨셉이고, 뭐고 하더라도 조금은 기분이 나쁠 법도 합니다. 장윤정에게 기분 나쁠 법 하다는 소리가 아니라 말 그대로 방송 컨셉에 이용을 당한게 아닌가 라는 생각을 시청자 입장에서 가졌지만 오히려 김민종 장윤정에게 축하한다는 전화도 했는 모양입니다.

아무리 연예인이고, 방송 컨셉이였다 한들 그도 사람이기에 언짢을 법 한데 연륜(?)이 있는 만큼 유연하게 처리하고 조용히 넘어가는 인상을 받습니다. 다시한번 참 착한 사람인듯 싶습니다.^^ 뭐 여튼저튼! 새롭게 핑크빛을 내뿜는 노홍철 씨와 장윤정 씨의 연애소식 진심으로 축하를 드리고 뭣보다 오늘 이 글의 주인공인 김민종 씨도 좋은 짝꿍을 빨리 만나시길 바랍니다. 더불어 새롭게 의기투합해 출발한 '더 블루'에 대한 좋은 소식 기대해봅니다. 마지막으로 이제 제발 예능프로들은 사람감정 가지고 방송에 그만 좀 이용했으면 합니다.

덧 : 지상렬 씨! 지못미ㅠㅠ

- 공사중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