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고 노무현 전 대통령의 노제 당시 여러가수중 개인적으로도 너무 좋아하는 안치환 씨도 초대가 되었습니다. 노제인 만큼 날카로운 곡 선곡보단 잔잔하니 고인을 향한 마음이 담긴 곡들로 선곡을 했습니다. 개인적으로 안치환 8집에 있는 '부메랑'이란 곡을 간절히 원했으나, 상황이 상황이고, 가사 내용이 민감한 또 고인에 대한 도리가 아닌 곡으로도 생각합니다. 시인 '정지원'씨가 작사한 이 가사는 소름돋을 만치 현재 시국에 너무도 적절하고, 또한 고인을 생각하면 너무나도 매치가 잘 된 곡이였다. 물론 전반적인 가사 내용은 '언론'에 관한 가사지만, 이 부메랑이란 곡의 가사를 다른 관점에서 바라본다면 고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와도 너무 어울리는 가사였다. 허락없이 가사를 올린 점 죄송하단 말을 전합니다. 노래를 올리지 못한 점도 이해를 바랍니다.

관련링크 - 안치환 씨가 우리의 꽉만힌 속을 뻥!~ 뚫어주셨습니다.

'koozistory Gossip' 카테고리의 다른 글

대한민국 국가대표라는 사람들이...  (2) 2009.06.03
내 이제 서른 넘게 살았는데..  (6) 2009.06.01
안치환, 노제때 '부메랑' 불러주길 기대했다  (2) 2009.05.30
아직도...  (0) 2009.05.29
얄미운 구글광고  (1) 2009.05.29
그저 답답한건...  (1) 2009.05.28
- 공사중 -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lowr.tistory.com BlogIcon 하얀 비 2009.05.30 23:1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마도
    가사가 너무 자극적이지 않았을까요?

    노래는 제가 찾아서 들어봐야겠군요....

    빨랑 BGM 서비스를 개시했으면 좋겠어요.

    • Favicon of https://koozistory.tistory.com BlogIcon koozijung 2009.05.31 11: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네. 좀 심하게 자극적이긴 합니다만, 개인적으로 정말 불러주시길 바랬습니다. 그나저나 저도 빨리 BGM서비스 개시에 한 표를 보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