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신인 듀오 블루스프링의 멤머 '준서'가 19일 자신의 미니홈피 게시판에 '한 번쯤은 읽어주세요...'라는 제목의 장문의 글을 실었다. 문제는 이 글 내용이 생활고를 비관하며 마치 세상을 등지려는 듯 암시하는 글을 올려 걱정과 충격을 주고 있다. 준서는 "친구, 형, 동생들, 여러분이 있었기에 여기까지 버틸 수 있었던 것 같다"며 "멋진 친구, 멋진 형, 멋진 동생이 되고 싶었는데 내 힘으로 역부족인가 보다. 이젠 몇 년째 놓치 않았던 동아줄을 버틸 힘이 없다"라고 심경을 담았다. 이어 "부모님 없이 혼자 살아온 시간도 어언 9년째, 힘들어도 힘들지 않은 척, 웃기 싫은데 몸에 베어버린 가식적인 웃음이 너무 힘들다"며 "화려함만 보이고 힘든 거 없어 보이는 직업이기에 더욱 그런 것 같다"고 토로했다.
 
이어 그는 "지난 5년동안 가수 활동 및 다른 활동을 하면서 한 푼의 수익도 얻지 못했을 뿐 아니라, 무명생활이 길어지면서 오히려 마이너스가 되는 현실이 신인 가수로서 버티기 힘들다. 노래하고 무대에 오를 때가 가장 행복해서 시작한 것 뿐인데, 쌓여만 가는 빚과 무너져 가는 신뢰가 버겁다"며 "돈으로 살 수 없는 여러가지를 하나씩 잃어가며 느끼는 혼자만의 고통, 지금까지 모아온 돈마저 다 사기 맞고, 누군가에게 의지하기에도 벅찬 상황"이라며 현재 극심한 생활고를 비관하고 있다.

그러면서 그는 주변인들과 팬들에게 부탁을 남겼다. 준서는 자신의 계좌번호를 공개하며 "얼마나 버틸 수 있을지 모르지만, 마지막엔 돈 걱정 없이 살다 가고 싶다"며 "어떠한 사람에게는 하루 술값일지 모르지만, 어떤 사람들에게는 소중한 것"이라며 결론은 자신의 계좌로 기부를 요청한 것이다. 마지막으로 준서는 "난 이제 더이상 세상에 잃어버릴 게 없어졌다"며 "사람이 이렇게 되니까 정말 보고 싶은 사람들이 많구나, 잊고 살았어. 다들 미안해. 행복하게 살아야 해. 그리고 내 좋은 모습만 기억해 줘. 부디"라는 말로 글을 맺어 혹시 좋지 않은 생각을 하고 있는게 아닌가란 걱정의 글로 끝을 마무리 했다.

일단 아무리 힘들거나 주변 상황이 절박하더라도 옳지 못한 생각과 행동을 하지 말기를 부탁한다. 힘들게 가수의 길을 선택한 만큼 지금 이 문제도 분명 현명하고 올바르게 헤쳐나가리라 생각이 든다. 그리고 또다시 연예계의 뒷모습에 씁쓸함을 느낀다. 불과 하루 전만 하더라도 같은 공간 즉, 미니홈피를 통해 어떤 연예인은 사진 유출 문제로 씁쓸함을 토로한 반면, 하루후엔 생활고에 절박함을 담고 참담한 심경으로 미니홈피에 글을 담는 연예인도 있다.

일단 위에 계좌번호 관련 기부문제에 대해서는 뭐라 말할 우선이 아니라고 본다. 사람이 중요한 만큼 생각을 바르게 고쳐잡고, 주변인들의 깊은 관심이 절실하게 보이는 부분이다. 연예인들이 미니홈피를 이용 요즘 말들이 많다. 언플하는 경우도 있고, 진솔하게 자신의 의견을 담는 부분도 있다. 반면, 되도않는 소리로 찌질한 글을 남기는 연예인들도 있다. 연예인들의 미니홈피 관련 심경을 밝히는 부분도 새로운 이슈로 도마에 오르는 요즘이 아닌가란 생각도 해본다. '준서!! 힘내라!!'

- 공사중 -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echeongwon.tistory.com BlogIcon 날아라 꽃돌이 2009.05.20 22: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겉은 화려하지만, 속은 아무도 모르는 연예인들의 생활이 슬프네요....

  2. Favicon of https://lowr.tistory.com BlogIcon 하얀 비 2009.05.21 00: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안타깝습니다.
    쉽지 않은 행동이었을 테고
    본인도 그걸 알텐데
    그런 글을 올린다는 것은,
    정말 그만큼 절박하지 않았을까 생각합니다.

    나름 얼굴이 알려진
    공인으로서...

    노래는 잘 부르는 것 같던데 말이죠.

    서글프네요.

    • Favicon of https://koozistory.tistory.com BlogIcon koozijung 2009.05.21 10:1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혹자들은 쇼가 아니냐며 생각하지만 글쎄요;; 저도 저런 글을 올린다는 것은 정말 절박한 상황이라고 판단되네요. 오늘 아침 뉴스에선 몇 일째 실종중이라 하던데 이거 은근 이 분 걱정되더군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