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또 중식으로 달렸다. 해삼과 버섯향이 진한 유산슬을 먹었다. 다른 중국요리 집은 해삼은 적게 넣고 쓸데없는 해산물로 가득 채워주는데 이곳은 해삼과 버섯 등 재료를 충실하게 채워 넣었다. 하지만 역시 죽순은 아직 나에겐 무리+_+ 유산슬의 느끼함을 해물짬뽕으로 달랬다. 역시 짬뽕국물은 진리!! 마무리는 말캉말캉 고소한 물만두로 끝!! 술이 끝도 없이 들어간 중국요리.

'koozistory Cook > koozistory Alcohol' 카테고리의 다른 글

그림의 떡2.jpg  (4) 2009.08.08
해물 누룽지탕 그리고 떨거지 우럭회  (0) 2009.05.13
유산슬, 해물짬뽕, 물만두  (0) 2009.05.04
젊은 조개구이바  (6) 2009.04.09
숯불바베큐 치킨  (4) 2009.04.08
대합구이  (0) 2009.04.08
- 공사중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