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대한민국 대표 음식이자 모든 연령, 성별, 신분을 초월해 사랑을 받아온 음식 바로 '삼겹살'. 아이들에겐 영양식이며, 스트레스에 찌든 직장인들에겐 소주 한 잔 털며 겹살이 하나 씹어주고 스트레스를 날려줬던 요놈이 어젯밤에 어찌나 생각나던지 이렇게 아침에 글을 쓰고 있다.

오늘 저녁엔 꼭 먹어주리라. 워낙 어릴때부터 좋아했고 벗들과 안주를 고를때도 왠만하면 삼겹살을 선택할 만큼 정말 사랑하는 메뉴다.^^ 가만 요놈을 언제 맛있게 먹었나 생각해 봤더니 몇가지 장면이 떠올랐다. 그 중 3개의 기억을 추려보니 옛기억에 풍덩 빠져버리고 말았다. 어쩜 요새 돼지인플루엔자가 이슈라 더 생각났을지도...

하나 - 군대회식
입대 전날도 아마 삼겹살을 먹었지 싶다. 영등포였던 기억이 나는데 친구들과 내 입대축하(?) 잔치를 벌이며 얘도 마지막이다란 생각일까 심난해서일까 마구마구 먹었던 기억이 난다. 그리고 98년 7월 무더운날 군에 들어갔다. 그로부터 훈련소와 후반기 교육도 받고 자대배치를 받았으나 100일이 넘었음에도 부대 사정상 휴가를 나가지 못했다. 정신없이 이등병,일병 시절을 보내던중 뜻밖의 소식이 있었으니 바로 몇일후 부대창립일이라 '삼겹살 회식'을 한다는 것이다.

아~속으로 흐르는 감동의 눈물. 그리고 정말 몇일후 삼겹살을 먹었다. 훈련소 기간과 이등병 시절간 목에 쌓인 먼지가 한 방에 날아가는 기분이다. 맛은 둘째고 그렇게 좋아하는 삼겹살을 씹는다는 그 자체만으로도 흥분했다. 회식날인만큼 소주도 제공이 되어 고참들도 이날만큼은 무식하게 먹어대던 날 귀엽게 봐주는 눈치였다. 나도 모르게 필름은 끊겨버렸고 그 다음날부터 한 한달간 각잡고 살았던 기억이 난다. 회식이야기만 나오면 내 스토리가 단골메뉴로 나와버렸으니 참 재밌던 기억이자, 정말 맛있게 먹었던 삼겹살이였다.

둘 - 이별장소
제대를 하고 사회의 일원이 되어 이리 치이고 저리 치이고 살다가 몇몇의 여자들을 만나고 또 헤어지고를 반복하다가 '아~ 이 여자다!'라고 생각하게 만든 사람이 있었다. 정말 원없이 사랑했고, 정열적이였다. 지금 다시 해보라 한다면 못하겠지만^^ 2년여 열애를 하다 서로간 틈이 보이기 시작하고 그에따라 감정이 악화되면서 할 소리, 못 할 소리 해대가며 아웅다웅 하다가 끝낸 서로 이별을 고하기 시작했다. 마지막으로 정식적으로 만나 그간 못했던 말도 할겸 식사를 권했다. 바로 내가 정한 삼겹살 집.ㅋㅋ

역시 이별의 순간에도 그녀는 불만이 많았다. 헤어지는데 삼겹살 먹는 인간은 너 하나일꺼라고. 나야 뭐 삼겹살이 먹고도 싶었지만^^ 솔직히 오히려 더 편하게 대화를 할 장소일수도 있단 판단에 선택했지만, 지금 생각해봐도 좀 황당할듯 싶다.ㅋㅋ 근데 그 날 먹었던 삼겹살이 어찌나 맛있던지 마구 먹어대던 나를 바라보던 그녀. 솔직히 좀 겁먹었을듯. 혹 내가 먹는것으로 불만을 표했나? 싶을 정도로 정말 맛있게 먹었다.

셋 - 나홀로 삼겹살
인간의 몸은 참 신비롭다. 먼지 많은 곳에서 작업을 하면 콧털이 막 솟아나듯 내 의지와는 상관없이 환경에 의해 몸의 변화가 생긴다. 좀 다른 이야기지만 이 날 만큼은 무척 고기가 땡겼다. 왜 그런고 생각을 해보니 몇 일 영양섭취가 꽝이라 내 몸이 고기를 원했지 싶다. 어쩌다 집에 무척 긴 기간을 혼자 지내는 시간이 있었는데 집에 아무도 없으면 시켜먹거나 굶거나 하는데 그 날 만큼은 나도 모르게 뭐에 홀리듯 장을 보러 나가는 것이였다. 그것도 재래시장으로. 삼겹살을 직접 구입해본 적이 없기에 2만원 정도만 주세요 했다. 혼자먹을 양이 엄청나게 썰리고 있다. 중간에 말릴틈 없이 이미 고기집 사장님은 2만원어치의 삼겹살을 동강내고 있는 중이다.

처음으로 구색도 갖출겸 여러가지 야채도 사고 밑반찬도 사고 해서 집에 들어와 야채를 씻고, 음식점에서 나오는 반찬 모양도 갖추며 삼겹살을 굽기 시작했다. 물론 소주와 함께^^ 아 근데 이놈의 2만원치의 삼겹살이 너무도 많은 것이다. 개인적으로 고기를 먹다 냉동실에 남겨두는거 싫어한다. 이유 모른다. 그냥 싫다. 한번 본 고기는 끝장을 봐야하는 이상한 편집증(?)이 있다. 급기얀 삼겹살에 야채를 싸먹으며 이 날 2만원치 삼겹살을 다 구워먹고 배 뚜들기며 생각을 했으니 바로 '이곳은 천국'이였다.

이처럼 뭐 말 많았고, 탈 많았던 내 삼겹살 기억이지만, 난 참 삼겹살을 사랑하지 싶다.ㅋㅋ 요샌 질병 문제도 있고, 또 가격은 엄청나게 오른 삼겹살이 어젯밤 무척 생각나다가 생각은 삼천포로 빠지며 그간 삼겹살과 관련 있던 과거를 짚어봤다. 혼자 생각하다 웃고 때론 심각하다가 지쳐 잠에 빠져들었는데 아직까지 삼겹살이 생각나는 것으로 보아하니 오늘 저녁은 분명 삼겹살을 씹고 있을듯 하다.

- 공사중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