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현재 이 포스트 아랫글 '채병룡의 투구를 빈볼로 만들어버린 박재홍'이란 글이 포털 다음 메인에 노출중입니다. 그에따라 많은 분들이 관심을 갖어주고 계십니다. 이 가운데 감정에 치우쳐 지금 현재 작성하고 있는 이 글을 적을까 말까 고민을 해봤지만 도저희 프로 선수로써 이해가 가지 않는 행동을 한 SK와이번스 윤길현 선수에게 심한 실망과 분노에 빠져 이렇게 적습니다. 저는 SK의 팬도 아니며, 롯데의 팬도 아닙니다. 그저 야구팬으로써 어제의 문제를 객관적인 시각에서 지켜봤고, 있는 그대로의 느낌을 적었습니다. 그리고 웹서핑중 윤길현 선수의 미니홈피가 문제가 된다는 사실을 지금에야 알았습니다.

지금 이 캡쳐사진을 보셨습니까? 처음 이 이미지를 접한 순간 정말 어이가 없어 아무말도 안나오더군요. 이게 사실일까 하구요. 상대방 선수는 병원에 실려간거 안중에도 없고, 자기 기분을 공개적으로 표현한 점. 정말 무슨 뇌로, 무슨 개념으루다가 저렇게 써놨는지 알 수가 없습니다. '너희 개념은 어쩌고'? 너희? 이게 대한민국 프로야구 선수가 공개적으로 할 소리인지? 같은 동업자가 현재 안타까운 사고로 아니 안타까운 사고라뇨! 같은 구장에서 뛰던 선수가 현재 수술을 앞두고 있습니다.

물론 할 말이 있겠고, 오해를 풀고 싶은 심정을 이해하나 경기후 컴퓨터 붙잡고 "너희 개념은 어쩌고"????? 이후 이 개념없는 선수는 싸이월드 미니홈피를 폐쇄하기에 이릅니다. 어차피 사태파악 하고 폐쇄할 것이였다면 뭐하러 쓸데없이 개념없는 한마디를 남겼는지 묻고싶군요. 윤길현 선수관련 과거 몇가지 문제점에 대해서는 말 그대로 과거사인지라 언급을 안하겠습니다만, 변함없는 이 선수의 인성에 대해 이젠 치가 떨립니다.

이 어린 선수가 구단이 2연속 우승에 이르니 눈에 뵈는게 없는것인지, 아니면 성격에 문제가 있는 것인지? 그것이 아니라면 어제의 일이 정말 억울해서 남긴 글이였다면 저렇게 남겨야 하겠습니까? 현장에 있던 본인이였던 만큼, 또 많은 이들에게 알려진 프로선수인 만큼 침착하게 팬들을 안정시키고, 어제 소속팀의 문제로 어느정도 책임을 통감하고 진중한 글귀를 남겼더라면 오히려 더 좋은 효과를 볼 수 있었음에도, '너희 개념은 어쩌고'? 어제 박재홍 선수와 더불어 윤길현 선수의 이 개드립 덕분으로 SK와이번스 선수단,코치진 및 모든 관련자 분들 단체로 '인성교육' 좀 받으시길 바랍니다.

- 공사중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