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과연 악역들의 전성시대다. 신태환도 그러했고, 신애리도 그러했고, 한원수도 그러했다. 그리고 계속되는 악역의 '최치수' 바로 SBS드라마 '카인과 아벨'의 배우 '백승현'이다. 지루해질 수 있는 극중 흐름에 긴장감이 살아나도록 만드는 악역 최치수! 미국드라마 '프리즌 브레이크'의 '티백'이 떠오르는듯한 연기와 인상. 과히 최고였다. 물론 주인공 소지섭과 신현준에 비하면 비중이 떨어지는 인지도지만 드라마 종방후 가장 기억에 남을 배우를 꼽으라면 주인공들이 아닌 바로 최치수이다. 드라마 초반부터 최고 밉상으로 등장해 개인적으로도 '저녀석 정말 없애버리고 싶다'고 할 정도로 연기가 너무도 뛰어났다.


'외과의사 봉달희'와 '조강지처 클럽'등 간간히 그의 얼굴을 봤지만 이번 '카인과 아벨'이야말로 그의 이름을 검색하게 만든 신들린 악역, 그에대해 알아봤다.

1975년생으로 본명은 백승욱이다. 중앙대학교 연극학과를 졸업하고 데뷔는 SBS공채 9기 출신이다. 끝이다. 물론 여러작품의 드라마와 영화에 출연했지만, 기억에 남는 작품이 없다.

이번 카인과 아벨로 그는 자신의 존재를 확실하게 알린셈이다. 그가 이처럼 탈북자 연기를 완벽하게 할 수 있었던건 분명 대본에 충실했을 것이란 생각이 든다. 꾸미지 않고, 폼잡지 않고 대본에 충실해 캐릭터를 만들어낸 점 누구라도 공감할 것이다.

어딘가에서 본 인터뷰에 의하면 백승현은 생긴거와는 다르게^^ 엄청난 독서광이라고 한다. 집에 몇천권이 있고 그걸 다 읽었다고 하니 과연 독서광이라고 불리울만 하며 어쩌고 보면 연기의 내공 또한 독서의 영향을 받지 않았을까?

이처럼 이제 연기 좀 한다 하고 소문난 백승현은 여타 다른 배우들과 다른 검소함도 겸비했다. 평소 지하철을 자주 이용하고, 소속해 있는 기획사 또한 없다. 불러주는 곳이 없다고....

그때문인지 주목을 받고 있는 요즘이지만, '찬란한 유산'을 제외하곤 차기작에 정해진 것이 없다고 한다.
하지만 분명 그는 '카인과 아벨'을 통해 분명하게 눈도장을 찍었고 외모도 아닌, 여론떡밥도 아닌, 그가 이루어낸 연기력으로 성공해 냈다.

알면 알수록 참 성실해 보이고 크게 대성할 것이란 예감이 드는 배우 백승현! 조연 혹은 단역이든 주어진 배역에 지금처럼 성실한 연기인생을 기대해 본다.

- 공사중 -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오강호 2009.04.22 13:3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 개대가리새끼 찌죠주기갓써! ㅋㅋㅋㅋㅋㅋㅋ

  2. 김치프 2009.04.22 13:4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봉달희에서 김현빈 치프 했을때부터 좋았어요^^ 최치수 이제 안나올듯 ㅠㅠ
    우리 살뜰한 오영지양께소~~

  3. 톰하토 2009.04.22 14:0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1975년생 백승욱-이라고 중간 글에 써있는데 마지막엔 백승현이라고 나와있네요~

  4. 아라엄마 2009.04.22 14:2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카인과 아벨 끝나면 신랑하고 최치수 성대모사하고 놀았는데ㅋㅋ 정말 인상에 남는 캐릭터였어요. 완전 미웠거든요 ㅋㅋ

  5. 기대합니다 2009.04.22 14:4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희 식구들..최치수 흉내냅니다...ㅎㅎ 연기도 잘하시고 앞으로 기대해볼만한 배우라고 생각했습니다..소름끼치는 연기..솔직히 제가 때리고 싶을정도로 미웠어요..ㅋㅋ
    카인과 아벨 잘 보고 있고..다음에 더욱 좋은 모습으로 뵐수 있음 좋겟어요..이름만 배우인 사람들이 많은데..가장 빛나는 자리까지 오르길 바랍니다..화이팅

  6. BlogIcon 얼음마네킹 2009.04.22 15:2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개대가리 쉐끼~
    연기보면 소름이 짝~!!!
    정말 다른 드라마에서 좀 더 비중있는 역할맡았으면
    참 좋겠다는 생각이 드네요.
    실력있는 배우들에게 좀 더 다양한 비중과 역할을 통해 시청자들에게 색다른 모습과
    늘 보는 배우와 스타만이 아니라.
    실력으로 인정받을수 있는 배우와의 만남을 기대해봅니다.
    우리나라 드마라도 많이 바뀌어야 되지 않을까 싶네요..
    출연료 비싸다는 얘기 하기전에 스타만을 고집하는 방송이 문제겠죠?

  7. 스팅 2009.04.22 15:3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진짜 카인과 아벨에서 주인공 소지섭보다는
    '연기잘한다'라고 말하면서 본사람이 딱 두사람이었는데
    신현준이랑 이 배우였더랬죠.
    열심히 하시는만큼 꼭 빛을 보시길 바라는 바입니다.

  8. 훔.. 2009.04.22 19:3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소지섭씨 팬으로써 제목이 살짝 기분나쁘다는..ㅋㅋ 그냥 그렇다고요~

  9. 위니펙가이 2009.04.22 21:0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얼마전에 일지매 보다가 초반부에 그 이원종씨(병조판서)의 망나니 큰아들의 친구 역할로 나오더군요
    그집 둘째아들이 서자라며 말로 갖고놀다가 두들겨 맞는 장면이 생각나는..

  10. 하하 2009.04.22 21:0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나도 최치수밖에 기억안난다는..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좋은글 잘읽고 갑니다 수고하세여~

  11. 으으 2009.04.23 06:0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 좀 안타까워요
    이분 이번 역이 너무 강해서
    이제 선한 역으로 나와도 무섭고 감정이입이 안될것만 같네요ㅠㅠ
    장서희씨가 무릎팍도사에서 말했던것 처럼요..
    이제 이분 악역만 해야 될 것 같은 느낌이 왜자꾸 들죠 ㅋㅋ
    백성현씨 덕분에 카인과 아벨 재밌게 잘봤어요
    앞으로도 좋은 연기 보여주길 기대해야죠 ~

    • Favicon of https://koozistory.tistory.com BlogIcon koozijung 2009.04.23 06: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렇죠. 하지만, 연기자들의 이미지 변신은 어쩔수 없는 그들만의 과제가 아닐까요? 그리고 그걸 이겨내야 진정한 연기자가 되는거겠죠.

  12. 한성민 2009.04.23 14:0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강허! 이 개대가리 새끼~'

    짜증유발 100%하게 만드신 연기 훌륭하셨어요.. 대성하시길~

  13. 영우 2009.04.23 14:1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진짜 탈북자출신이 아닐까 살짝 의심했었다는...

    당신의 연기의 신으로 임명합니다.

    앞으로 좋은 활약 기대합니다.~

  14. 올리비아 2009.04.23 14:3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최치수..궁금했어요...연극배우인줄알았지...성공예감

  15. 하하핳 2009.04.23 16:1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최치수 탈북자연기 완벽햇어여 ㅠ
    연기대박잘하는거같에요 ^_^
    북한말투 연습하시기 힘드셧겟어여 ;ㅎㅎ

  16. ㅋㅋ 2009.05.20 20:3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 진짜 신현준씨랑 백승현씨 커플 맺어주고 싶었어요..
    14화에서 동반자 맺을때..
    이 드라마에서 연기 죽여줬던 두분인지라..;;
    이 두분 덕분에 소지섭 연기는 눈에 들어오지도 않았고..

    남들은 초지 타령할때 저는 선수타령 했지요..
    아시죠?선수(선우-치수)커플..

    이 두분 연말 시상식에서 대박나리라 예상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