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친구'에게 연락이 끊겼다. 벌써 5달째니 말 그대로 연락이 끊.겨.버.렸.다. 이 친구는 '여자'친구이다. 남들은 말들이 많다. 어떻게 여자와 친구가 될 수 있냐고. 여자와는 친구가 될 수 없다고. 너희들도 모르는 너희들 각자 맘속에 또다른 감정이 있는 것이라고. 이런 말을 들을때마다 그래!이 친구는 모르겠지만 난 무척 웃긴다. 대체 숨어 있는 또다른 감정이 뭔지ㅋ 나도 정말 궁금하다. 그건 이 친구도 마찬가지로 말은 한다. 우리는 1998년 친구로 만났다. 벌써 10년이 흐른셈이다. 서로 공통점이 너무도 많았고 관심사도 똑같고 성격도 비슷하다. 심지어 말투까지도 흡사하다. 그러면서 서로 각자 자신의 이름을 빗대어 말했다. 넌 여자 ooo이고, 난 남자 ooo이다라고.

이친구와 난 상대들이 각자 만남과 이별하는 과정을 수없이 지켜봤고 각자 집안들의 경조사도 수없이 지켜봤다. 그러면서 각자의 부모님들도 '친구'관계를 인정해버리게 되었고 가족들은 우리가 친구 이상의 감정을 가졌다는 의심을 버리기 시작했다. 하지만 주변 친구들과 각자의 만나는 상대들은 달랐다. 매번 서로 새로운 연인이 생길때마다 소개를 시켜주곤 했다. 아니, 연인이 되기전 어떤 사람인지 보여주는 일도 많았다. 뭐 서로 평가를 해달란 이야기였겠지ㅋ

이 친구의 남자들이 의심을 하기 시작한다. 입장바꿔 생각해보면 그들도 그럴법하다. 내 사랑하는 여자가 '남자'친구가 있다라... 그 '남자'친구와 단둘이 술자리도 갖고 수다떨고 놀고.... 기분 나쁠법 한거 인정한다. 그래서 룰을 바꿨다. 아무리 짜증나고 속상한 일이 생겨도 한달에 한 번 이상 서로 불러내지 않기! 술자리를 갖어도 12시를 절대 넘기지 않기! 서로 성이 달라 정해진 룰이다. 처음엔 주변 뭐라하는 사람들 신경을 쓰지 않았다. 아 왜 성격 똑같고 만나면 재밌고 통하는거 많은 우리 '친구'사이를 인정하려 하지 않는지 정말 화가 난 적도 있다. 하지만 나이를 먹어갈수록 주변과 타협해야 한다는 점을 각자 배웠다.

말 많던 주변 각자의 친구들은 우리의 친구사이가 5년이 넘어서자 그때쯤 모두들 의심을 풀기 시작했다. 길다;;; 오해 풀어줄 시간이. 이젠 그들,그녀들이 더 우리의 사이를 친구사이로 인정하고 모두들 이런 말들을 했다 "나도 너희들 같은 친구사이가 한 명 쯤 있었으면 좋겠다"... 하지만 각자의 연인들은 달랐다. 물론 나를 만나던 여자친구도 의심까지는 아니지만 불편한  심기를 자주 드러냈다. 이점도 이해를해 위에 말한 '룰'을 만든거겠지. 그렇게 시간이 흐르다 이 친구에게 연락이 완전히(?) 끊겨 버렸다.

이유가 있을 것이란 생각에 물론 중간에 전화는 자주 했지만 받지않는 전화기가 되었고 그렇게 이유도 알 수 없이 연락이 끊겼다. 자세하게 알아보려 하지도 않았다. 단지 우리 룰도 통하지 않는 것인가?란 생각뿐 그저 전화를 피하는 이유가 있을것이란 생각에 그냥 기다려보기로 했다. 내 예상이 맞다면 뜬금없이 연락이 와 결혼한다며 자랑질 할 내 성격 밝은 '친구'의 모습만 그려진다. 단지 필요에 의해 접속한 메신저에 연동되어 있는 친구의 미니홈피를 통해 아직 생명줄은 잡고 있다란 안심만 할 뿐이다. 이게 바로 '친구'란 것이다!라고 나 혼자 생각한다. 그냥 기다려주는게 바로 친구아닌가?

그러면서 내 친구들에게 이야기도 안한다. 괜히 또 쓸데없는 소리 할까봐서이다. 걔가 너에게 감정이 있었네~ 너가 부담을 줘서 걔가 피하는거네~ 등등;; 이따금 물어오는 내 친구의 소식에 난 그저 "잘지내"라고 말할뿐 나도 정말 이친구의 안부가 궁금한데 위에같은 헛소리들이 나올까봐 어디 물어볼 엄두도 안난다. 다만 친구에게 말하고픈게 있다. 정말 미안했다. 너가 '여자'란걸 깜빡하고 살았다. 오해를 받고 속상할때도 넌 여자라 더 힘들었을텐데 그저 나와 같을것이란 생각만 했다. 각자의 연인들에게도 의심을 받을때 넌 여자라 정신적,육체적 데미지가 더 컷을텐데도 난 그저 '너도 나처럼 이겨내라!'란 생각뿐 네가 여자란걸 정말 정.말! 깜빡했다. 이 점 너무너무 미안하다.

난 말한다. 남자와 여자는 친구 사이가 될 수 있다고! 내가 해보니 될 수 있다. 절대 될 수 없다라고 말하는 사람들에게 묻고 싶다. 친구 이상의 감정을 느껴 당신들 스스로 그 '친구'의 틀을 파괴한게 아니냐고. '친구'는 그저 '친구'일 뿐이다. '남자친구','여자친구' 그런거 없다. 노인과 아이가 친구가 될 수도 있고, 신부님과 스님도 친구가 될 수 있다. 그런데 꼭 왜 우린 '여자'와 '남자'란 타이틀을 의식하는지.......... 친구야 연락해 ㅠㅠ


- 공사중 -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blog.naver.com/dalthea.do BlogIcon 달씨아 2009.02.14 13:3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에게도 10년넘은 성이 다른 친구가 있어요
    저의 경우엔 처음엔 그 아이가 이성으로 다가왔지만
    오래 곁에두고 지낼 친구라는걸 알아챘달까요
    말 통하는 동성친구들도 있지만
    말 통하는 이성친구는 또 다른 분위기가 있거든요
    아직 서로에게 이렇다할 룰은 없지만
    적당한 거리를 유지하는 불문율은 있어요

    없는 사람들은 정말 모를거에요

  2. Favicon of https://lovelyjeony.tistory.com BlogIcon ♥LovelyJeony 2009.02.17 12:4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이성친구과 굉장히 많습니다.
    하는일이 개발일이고, 공대 출신이다 보니 남자친구가 많을수밖에 없죠.

    그런데 그게 상대적이라는 것입니다.
    부인이나 애인의 남자친구도 인정해 줄수 있느냐는 것이고,
    부인이나 애인의 남자친구도 글쓴이님과 같은 마음의 친구인가 하는것이 문제겠죠.

    나는 친구가 될수 있다- 라고 자명하나, 애인이나 남편의 여자친구는 인정해 줄 수가 없겠더라구요.ㅎ
    10년지기 우정이라고 자명하던 그여자가, 내애인이었던 전 남친을 뺏어가려 했었습니다.
    세상사람 모두가 나와같은 맘이 아니기에, 이성간의 친구가 힘든거겠죠.

    그리고 나는 될수있다- 허나 너는 될수 없다- 앞뒤가 다르잖아요.-ㅂ-
    순수한 친구인 남자의 여자애인을 존중해주는 여자도, 반대로 그런 남자도 많지는 않더이당-ㅂ-

  3. LoveAffair 2009.02.19 07:2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당신이 알게된 98년 훨신 이전에.. 남자와여자는 친구가 될수 없다고 못박았던사람중에 한사람입니다.
    살아보니 친구가 될수도 연인이 될수도 혹은 가족이 될수도 있다는걸 알고는 이성 혹은 동성 에대한
    친구라는 단어에 굳이 연연 하지 않으면서 살았내요 말뿐인 혹은 자기생각만으로 누구를 딱잡아 말하기가 뭐하지만 아버지도 어머니도 나의 인생에 친구가 되준단 말입니다........
    어울리며 웃고 떠들고 같이 토론하며 그렇게 보낸 그사람들이 인생의 친구 들이라 말하고 싶내요

  4. zxeo 2010.08.23 02:1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진짜 말도 안되는말 지어서하네 ㅋㅋ 여자와 남자는 절대 친구가 될 수 없다.
    왜인줄아냐? 글쓴이의 남자 여자 개념의 친구는 5년이다. 글쓴이의 5년후나 5년전은
    어떻게 될지 모르겠지만 보통 평범한사람들한테는 그렇게 짧은시간이 아니니
    그리고 남자나 여자 둘중 한사람이라두도 친구인 감정이 바뀐다면 그것은 친구가 아니고 사랑이라는걸 왜 모르는건가? 사람마음이란 결코 쉬운게 아니다. 여자와 남자는 절대 친구가 될 수 없다. 즉 성별을 떠나서 사고방식부터 틀리기 때문이지. 인생의 친구가 되어준다는것은 과연 지금 세상에서 남,여 사이에몇 %나 될지 생각좀해봤으면

  5. chang5444 2010.08.25 14:2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46회추계한국고등학교연맹축구대회"아직도 정신 못 차리고 있는 심판진과 감독관및대회 관계자 자기팀 봐주기가 두려워 상대팀 감독 퇴장시키기 일명 업싸이드 못본척 하기 상대팀은 무조건 불기 열심히하는 심판에게 배우시요.특정심판 배정해서 상대팀 탈락시키기등 방송에서 그렇게 당하고도 심판 매수해서 종은성적거두면 그 다음 학생들 대학가서 잘될까'고등연맹관계자.분들.대회할때 운동장에 나와서 기켜보는지 모르겠네요.축구는 신사의 게임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