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오랜만에 입맛을 되찾았다. 처음엔 아구찜을 먹으러 들어간 가게였으나 메뉴판을 보고 노선을 급변경! 간장게장으로 선택을 했다. 정말 후덜덜하게 비싸더군. 그래도 메뉴를 고르고 상상만으로도 입안 온구석에 침이 고이고 있었으니 나오기만 해봐라! 밥 세공기 이상 먹어치워주맛 +_+ 가게 아주머니가 맛있게 먹는 방법이라며 밥 한공기를 대접에 투하. 여기에 참기름과 김가루 투하! 그리고 간장게장 국물을 얹어 석석~비벼주신다. 살다살다 정말 이런 밥도둑 처음 본다. 너무너무 맛있었던 간장게장! 넉넉하게 돈생기면 다시 꼭 찾아가리라! 정말 밥 세공기 먹었다 ㅡ,.ㅡ;;;;;


'koozistory Cook > koozistory Alcohol' 카테고리의 다른 글

찜닭  (0) 2009.02.11
꽃등심  (0) 2009.02.08
간장게장  (2) 2009.02.08
모듬수육순대  (0) 2009.01.30
겨울철 최고의 안주 '석화'  (0) 2009.01.24
오리탕  (0) 2009.01.23
- 공사중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