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닌텐도 게임기 같은 것을 개발해 볼 수 없겠나?" 4일 과천 지식경제부 비상경제대책회의에서 나온 대통령의 발언이다. 말 한마디에 닌텐도 같은 게임기가 하루아침에 뚝딱하고 나온다면 정말 좋긴 하겠다. 차라리 "MS같은 기업을 만들순 없겠나?"라고 주문을 하시지..... 이같은 황당한 주문이 나온 배경을 나름대로 분석한 결과, 전세계적 경기침체로 불황인 가운데 유독 눈에 띈 기사가 있었으니 바로 경기침체 속에 호황을 누린다는 '닌텐도'관련 뉴스를 보고 저런 단순한 생각을 한게 아닐까란 의구심을 갖는다. 고부가치 산업을 해보자는 것에 대해서는 적극 찬성하나 왜 하필 빗대도 닌텐도를......

하지만 이런 발언의 배경을 좀 더 신중하게 생각해보니 이명박 대통령의 말이 그리 틀린 말은 아니였다. 말 그대로 '닌텐도 같은것'을 만들자고 한 것이 아니라, 닌텐도 같이 혁신적인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를 만들자고 한 소리인듯 하다. 이게 기사로 조금은 왜곡되어 '닌텐도'가 부각되었을뿐 본질적인 문제는 IT계의 변화를 주문하는듯 하다.

이미 소프트웨어의 경우에는 프로슈머의 시대로 넘어가면서 게임기 하나 팔아 제끼고 그에 연동해 소프트까지 팔자란 식의 생각은 분명 구시대적인 발상이다. 닌텐도가 국내서 잘팔린건 게임기로 할 수 있는 게임이 다양했고 말 그대로 재미있었기 때문이다. 이걸 그대로 국내식으로 개발하면 과연 불법복제 난무하고 공유파일들 둥둥 떠다니는 국내 웹환경 속에 과연 성공할수가 있을까? 절대 아니라고 본다.

단지 대통령의 이번 발언은 닌텐도처럼 뭔가 새롭게 혁신적이고 뭐 하나를 개발하더라도 장기적인 안목으로 보자는 주문같다. 과거 우리가 반도체,조선,건설,자동차 등이 세계 선진계열에 들 것이란 생각을 그 누구가 했을까? 처음부터 다 갖추고 진행되는 일이 없듯 이번 대통령의 발언도 뭔가 창의적인 것을 개발, 그에 연동되는 이익을 추구하는 산업을 육성하자는 의견으로 보인다.

다만 현재 모든 국정운영을 '~하자'란 식의 말로만 하지 말아주시길 부탁드린다. 그저 즉흥적인 제안이 아닌 장기적인 안목을 가지고 신중한 발언으로 국가를 운영해 국가와 국민들에게 이익을 주는 대선공략 당시 '경제대통령'의 모습을 보여주길 바란다.



- 공사중 -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Code B 2009.02.04 22:1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 문제의 본질은 IT지원금등을 삭감해놓고 요구했다는 거겠죠.

    충분한 투자를 하면서 그러한 방향으로 갔으면 좋겠다라고 얘기하는것과 주는걸 줄이겠다 그런데 저런거 만들어라..... 과연 투자할 기업이 얼마나 있을까요?

  2. 모조키 2009.02.04 22:5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닌텐도 ds가 성공한 이유에 대해서 잘못 알고 계신데요..

    국내에서 닌텐도가 성공한 것은 님께서 걱정하시는 그 불법복제 가능한 국내의 환경 때문입니다.

    더 꼬집어서 이야기 하자면 R4를 비롯한 복돌기기 덕분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지요.

    이것은 게임기당 소프트웨어 판매량을 보면 알 수 있습니다.

    관련 기사 훑어 보시면 아시겠지만 1대당 채 2개의 소프트가 판매되지 않았습니다.

    달리 말하면 기계살때 따라오는 또는 구입하는 번들세트 외에는 모두 불법으로 다운 받아서 사용했다는

    말입니다.


    국내에서도 휴대용 게임기 시장에 뛰어든 업체가 없었던 것도 아니고, 현재 판매중인 국산 휴대용 게임기도 몇종류나 있습니다.

    그것들이 시장에서 주류가 되지 못한 것은 무슨 이유일까요??

    과연 복돌기기가 없었다면 닌텐도DS를 몇백만대씩 팔수 있었을까요?

    • Favicon of https://koozistory.tistory.com BlogIcon koozijung 2009.02.04 23:3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너무 극단적인 표현이시나 어느정도는 공감합니다.
      하지만, 국내 닌텐도ds 구입자들이 모두 소프트웨어 관련 불법을 자행했다~란 듯한 표현은 좀 그렇네요. 정식으로 정품 소프트웨어를 구입한 분도 분명 많으실텐데 말이지요.

    • Favicon of http://okjsp.tistory.com BlogIcon kenu 2009.02.05 00:46  댓글주소  수정/삭제

      한번 주변사람 10사람에게 물어보세요. NDSL 소프트웨어 정품만 이용하는 사람이 1사람이면 많은 것일 겁니다. 아니면 제 주변이 너무 척박한 것이겠죠.

  3. ambient 2009.02.04 23:2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만들라고 말만 하고 실제 그에 필요한 지원이나 비전 등은 전무한 관계로 무조건 비판할 수밖에 없죠. 그 상황이라면, 그 어떤 맥락을 상상해도 그냥 돈되는 게임기는 우리는 왜 못 만드냐는 푸념으로 들릴 수밖에.

  4. 문병조 2009.02.04 23:2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걸 몰라서 비판한다고 생각하는게 더 이상하군요. 쥐가 하는 생각조차 모르는 사람이 비판을 할까요? 그래도 게임에 관심있고 IT에 종사하는 사람들이 하는 얘기입니다. 왜 비판이 나오는지를 글쓴 분이 미처 모르는 것 같군요.

    명바기가 생각하기에 자기가 "뚝딱 나와라"하면 다 나오는줄 아나 봅니다. 하는 행동이 다 그렇죠. 운하한다고 하면 어떻게든 해야 하고 롯데월드 세우라고 하면 수도가 공격을 받든 말든 활주로를 변경해야 하는 거죠. 이제 닌텐도같은 게임기 만들라고 했으니 여럿 고달프겠네요. 3천5백억의 몇배를 쏟아부어도 될까말까한 일을 추진해야 하니.

    정부는 도깨비 방망이가 아닙니다. 가뜩이나 공무원 줄여서 일할 사람도 적을텐데 시장 상황에 대해서 이렇다 저렇다할 상황이 아니란 말이죠. 녹색성장하자고 하면서 운하판다고 하는 것처럼, IT분야 지원금은 줄이면서 세계적 제품 내놓으란게 말입니까 똥입니까?

    차라리 "닌텐도같은 게임기를 초등학생들이 많이 이용하던데 그런 걸 만드는 회사가 우리나라에도 나오려면 어떤 정책이 필요한가?"라고 했으면 칭찬받았을 겁니다. 지원금 줄였다고 화났던 종사자들도 무언가 해봐야 겠다는 의욕이 생기겠죠.

    밑에 있는 놈들도 지같은 놈들만 데리고 있어서 이 정권하에서 IT쪽에 뭔가 나오기는 글렀습니다. 대통령이 그따위 얘기하는데 "우리나라에도 게임기만드는 회사가 있다"고 얘기하는 참모 하나 없으니...... 한마디로 윗놈이나 아랫놈이나 무식해서 지껄이기만 할 뿐이지 뭘 할 수 있는 능력은 안된다는 얘기입니다.

    그냥 욕한다하지 마시고 욕하면서 소주 한잔해야 하는 사람들의 심정을 헤아려 보심이 어떠실지요.

    • Favicon of https://koozistory.tistory.com BlogIcon koozijung 2009.02.04 23: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네. 방금 댓글 잘 읽었습니다. 문병조님
      님 글에 백번 공감합니다. 앞서 말하지만 지금 이나라 대통령이란 분은 과거 멜라민 사태시 기술원에 방문 '멜라민'에 '멜'지도 모르시던 분이란건 여러 매체를 통해 공개되었습니다. 제가 지금 정부를 감싸 안은 글을 쓴게 아니라 이정도로 대책없는 수장이 그나마 이제 막! 정신을 차리고 혁신적인 새로운 산업에 대해 적극적으로 육성할 의지를 보였다는 점에 제 나름대로 생각에 글을 쓴 것 뿐입니다.

      저역시 현 시국에 정말 속상한 국민중에 한 사람입니다. 독재네 뭐네 이부분을 떠나 경제를 위해 탄생한 경제대통령인 만큼 경제분야에서는 그래도 이제부턴 무조건적 비판보단 어느정도 공감을 이뤄 향후를 지켜보는 시각도 이젠 필요하지 않나란 생각을 해봅니다.

    • 문병조 2009.02.05 00:12  댓글주소  수정/삭제

      ^^; 제 생각엔 정신을 차려서 새로운 것을 육성하려 의지를 보인 것 같지 않아 하는 얘기입니다.

      부정적으로 바라보는 것이 아니라 긍정적으로 생각할 이유가 없는 거죠. 물론 칭찬해서 좋은 결과가 나온다면 더 뭘 바라겠습니까? 그런데 저렇게 하는 얘기는 말 그대로 지나가는 얘기입니다.

      기자들이 저 내용을 다루는 것은 대통령을 돗보이게 하려는 의도였음이 분명합니다. 현장에 있는 기자들이나 대통령 참모들이나 "이 얘기는 나가면 좋겠다"라고 했을 내용이죠. 그냥 그런 겁니다.

      문제는 대통령의 의지를 읽을 수가 없는 거죠. 그러니 열불이 나고 다들 욕을 하는 겁니다. 정책적 의지가 묻어나려면 대책을 얘기해야 하는데 그런 내용이 없지 않습니까? 다른 기사들을 다 둘러 보세요. "닌텐도같은 거 만들 수 없냐?"라고 하지 "닌텐도 같은 거 만들려면 어떻게 해야 하나?"라고 하지 않았다는 겁니다.

      "어떻게"를 물어야 정책을 살피고 조율을 하는 "의지"가 나오는 거죠. 먼 산불 구경하듯 하는 얘기에 문제가 있다고 생각합니다.

  5. BlogIcon 아침에 운동을 2009.02.05 01:2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닌텐도 기사를 보니 갑자기 전봇대가 또 떠오르는군요, 또 어느분께서 과잉충성을 할까 ?? ... 상당히 궁금해지는군요. 글쓴분의 생각처럼 "앞으로 발전적인" 이란 뜻으로 해석 할수도 있죠, 해석의 방향에따라 달라지는것이 "말"이라지만 .. 앞과뒤가 연결됨이 없는 말은 없다고 생각합니다. 지난 1 년동안 어떻게 했는냐를 해석하기나름에 따라 그 말의 방향은 달라지겠죠 ... 근데 지금은 상당히 어렵네요 ...

  6. Favicon of https://axslayer.tistory.com BlogIcon Libertas 2009.02.05 01:4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럴 때 생각나는 말이 있네요. '꿈보다 해몽'

  7. 흐음 2009.02.05 02:1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무슨 이야기를 하시나 하고 들어 와서 글을 읽었습니다.

    대통령이 정말 창의적인거 하나 만들었으면 좋겠다. 에 주목해서 말한걸까요 아니면 닌텐도가 불황에도 잘팔린다. 에 주목해서 말을 했을 까요? 닌텐도 이야기를 꺼낸거 와 그리고 기존 그의 의견들을 보면 후자일 가능성이 아주 높다고 볼 수 있습니다.

    그는 창의성이 문제가 아닙니다. 조금 이라도 이익이 나고 있다는게 중요 한겁니다. 닌텐도 기사를 보면 저 크리에이티브 한 이라는 단어 자주 들어갑니다. 특히 조중동 쪽 기사들이 그렇죠. 그러면서 국내 기업들을 깝니다.

    오랜동안 지속적으로 지원을 해줘도 될까 말까 한곳이 IT 입니다. 그런데 그런 지원도 다 잘라 버리고
    정책 역시 IT 와는 정반대로 가는데 과연 it 를 위한 발언이라고 할 수 있을가요?

    아닙니다. 저 사람 머리에는 먼 미래가 없습니다. 그냥 돈 잘 번다니까 한번 내뱉은 말인 것입니다.

  8. 여보셔 2009.02.05 02:2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의지가 있다면...<- 그런 의지가 보인 발언이라고 보기엔 정책들이 상반되는거 그건 어떡할꺼요..

    사람들이 뒷목을 잡으면서 비판하는 이유에 대해 좀 더 깊이 고찰하고 이런 글 올리시길...

  9. 여보셔 2009.02.05 02:2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리고 MB의 저런 발언의 뒷배경? 창의 이런거 아니에요.

    얼마전 신문기사에 닌텐도 순익이 1조가 넘는 기사가 난거 그거 보고 저러는 걸 겁니다...

    한마디로 생각이 너무나 뒤떨어져있고 it쪽에 대한 이해가 전무해요..

    참 할말은 많은데...에휴..

  10. 바보가 한말에 2009.02.05 04:3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너무 거창한 의미를 찾아내려고 하시면 같은 바보가 됩니다

  11. 씁쓸 2009.02.05 05:4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왜이모양이꼴이되었는지씁쓸합니다
    분명대통령도잘해보자고한소린데말이다
    그만큼국민과기업에게이미신뢰를잃었지만
    글쓴이처럼그나마좋게생각해주려는사람들
    또한같은바보로엮이는세상
    정말씁쓸하다
    나도정말이젠해답이무엇인지궁금할따름

  12. 대통령은 깊이가 없는데 2009.02.05 08:2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글 쓰신 분은 너무너무 이해심 깊고 생각이 깊으신 것 같네요 너무 사람이 좋으신거 같습니다. 부럽습니다. 2mb 같은 놈을 두고도 그렇게 좋게좋게 상상력을 발휘하실 수 있다는 것이요.

  13. -_-; 2009.02.05 09:3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DS가 1~2년에 나온 아이디어 상품이 아니죠.
    동킹콩부터 쌓아온 RnD의 결집체입니다.
    당연히 중간에 망한 결과물도 많습니다.
    빈부격차를 심하게한다는 IT는 구시대 산업이라 이야기하고 지원을 줄이면서
    개발해보라고 하는것은...
    500원 줄께 콜라하나 빵하나 아이스크림하나 사오란 이야기 밖에 더됩니다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