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아침부터 기분 최고임.^^ 방명록에 글 하나가 남겨져있더군. 화도 났지만, 좀 충격도 받은지라 또다시 보고싶지 않아 삭제를 했다. 내 블로그에 대해 많이 언짢았던듯 헌데 글 중간에 방문자 숫자에 대해 논한걸 보니 왠지 이분도 블로그를 운영하는 녀석같음. 내 블로그를 '개잡탕'에 빗댄거ㅋ 뭐 맞지. 나도 '딱히 주제가 없는 섞어찌개 블로그'란 문구를 내세웠으니 틀린말은 아니지. 개잡탕과 섞어찌개라.... 맞다. 사실 주제도 없다. 블로그 처음 만들 당시에 정말 무슨 주제로 이끌어나가야 하나 한 2주? 고민한듯 싶은데 결론은 그냥 잡탕이나 하자 해서 만든 블로그가 바로 '쿠지스토리'이다. 아 근데 별 시덥잖은 녀석에게 몇줄 글장난 보고나니 성질 뻗쳐서 정말~ㅋ

변명 아닌 변명하는 내꼬라지(?)도 좀 웃기지만, 낚시로 여러 소중한 방문자를 낚은적은 없다고 밝힐껀 밝혀야겠다. 그저 많은 수의 글을 저넘의 표현에 의하면 '배설'하기에 좀 더 많이 들어오시는게 아닌가란 생각인데.... 요즘같이 rss나 블로거뉴스 등을 통해 글들이 연동되는 사실을 저 인간은 아실까 모르겠네... 광고는 뭐 조금 지저분한건 사실인듯 인정인정.ㅋ

그리고 '고상한척' ㅋ 나 그런거 없다. 고상하지도 않을 뿐더러 아직까지도 띄어쓰기,맞춤법 개판임.ㅋ 고상한척, 있는척, 아는척 떨려 했으면 검사까지 다 하고 말 그대로 '척'하며 글을 올렸겠지. 아는것 하나 없고, 그저 일상생활의 이슈들을 내 해석대로 나름대로 풀어놓는 공간쯤? 이라고 생각하면 될듯.

이 방명록 글 하나로 인해 정말 뒤를 돌아보니 어처구니 없는 내용이지만 많은 생각을 하게하는 글이더군. 그 중심에는 정말 '주제가 없다는것'이다. 아직까지도 모르겠다.ㅋㅋ 진짜 주제가 없으니 말이다. 그렇다고 남들처럼 딱히 내세울만한 전문분야 하나 없고, 뭘 운영하는 처지도 아니고.... 모르겠다. 그냥 가던대로 가는거야~ㅋ 하루하루 지나다보면 뭐 나도 느끼는게 많기에 이곳도 변하지않을까란 생각을 해본다.

그리고 위에 사진의 주인공... 방문해주셔서 방명록에 멋진글 싸지르신 분께 한마디 올리자면...

'너나 잘하세요'^^
뭐 님이란 보장도 없지만, ip로 검색 좀 해보니
그저 어이없는 웃음만 나올 뿐이고.....


- 공사중 -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ㅋㅋㅋㅋㅋㅋㅋㅋ 2009.01.14 19:2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방명록 글 열폭 쩌네 으하하하ㅏ

  2. Favicon of http://blog.daum.net/chamkkaegoon BlogIcon 참깨군 2009.01.14 22:0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자기 블로그에 광고 붙이는 것은 블로거 자신의 선택일 뿐이고...
    이 블로그가 맘에 안들면 뒤로 버튼이나 홈 버튼 눌러 빠져나가면 될뿐이고...
    방문객 숫자야 뭐 그냥 블로그 굴리다보면 자연스럽게 늘어날 뿐이고...

    방명록 남긴 인간이 악플을 남긴 것은 자기가 자기를 보더라도 수준 낮아 보이기 때문에 상대방에게 열등감 폭발 한 것 뿐이고...

    P.S : 악플은 그냥 넘기세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