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가정집 애완견 5년이면 지가 알아서 자리잡아 베게 베고 잘도 자는군요. 이젠 이녀석도 짬밥이 좀 들었다고 불러도....건드려도....쳐다도 꿈쩍도 안합니다. 날씨가 부쩍 추워져 지도 움직이기 싫은가 봅니다. 그저 먹고,자고,먹고,자고;; 오히려 인간이 심심해 개를 깨울지경입니다. 사람도 추운데 아무리 털달린 동물이지만 즈그들도 춥지 않을리 없겠죠. 뭐 보일러가 나오는 공간이지만 같은 바닥이라도 더 따끈한 곳으로 자리 옮기는거 보면 웃음이 나옵니다. 그리고 여러분도 좀 지져분하다고 요새같은 때에 목욕을 시키지 마세요. 냄새나도 좀 참았다가 날 풀려지면 씻기시기 바랍니다. 





'koozistory Pet' 카테고리의 다른 글

카메라 개시  (0) 2009.03.05
정말 오래간만에 강아지 꽃단장  (3) 2009.02.20
서당개 3년이면 풍월을 읊는다더니  (1) 2009.01.13
강아지 새해선물  (0) 2009.01.03
강아지 파카구입  (0) 2009.01.02
칠면조 몸보신  (1) 2008.12.21
- 공사중 -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소나기 2009.02.10 18:0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강아지 잘 있어요?
    어찌 어찌 글 읽으러 들어왔다가 강아지 이뻐서....
    강아지도 주인도 평온한 한해가 되길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