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호프집에 갔다가 시킨 안주가 훈제 칠면조! 맛있게 잘 먹다가 문득 든 생각이 있었으니 주인 아주머니께 "혹이 이거 뼈다구 있지 않나요?" 있다 하십니다. 좀 싸달라고 부탁한후 집에 가져와서 강아지에게 몸보신 좀 해주었습니다.
tv 드라마 한편 다 본 사이 하양 뼈다구만 남긴채 싹 쓸어 먹었습니다. 역시 육식동물(?)이라 그런지 정열적으로 뼈다구와 싸움질 하며 야금야금 죄다 뜯어 먹더군요. 간만에 뼈다구 포식을 해서인지 그날밤 잠을 못이루고 이방 저방 막 뛰어댕기더군요. 역시 보양이란.....
담에 또 뵈요!!~*

'koozistory Pet' 카테고리의 다른 글

강아지 새해선물  (0) 2009.01.03
강아지 파카구입  (0) 2009.01.02
칠면조 몸보신  (1) 2008.12.21
잠이 보약입니다.  (1) 2008.12.17
나른한 오후  (0) 2008.11.25
미안하다. 좀 봐주면 안되겠니?  (2) 2008.11.16
- 공사중 -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blog.daum.net/chamkkaegoon BlogIcon 참깨군 2008.12.21 20:2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가 칠면조를 처음본게 군 제대후였는데, 집에 와보니 집 뒤에서 뭐가 막 시끄럽게 울면서 막 돌아다니더군요.
    알고봤더니 옆집 칠면조였는데, 옆집 주인도 그 칠면조를 못잡아서 몇달동안 방치해놨다고 하더군요. ㅎㅎ
    지금은 옆집 주인분께 잡혀먹혔습니다.

    강아지가 옷입은게 무척 귀엽네요. ㅎ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