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바야흐로 과메기의 철이 왔습니다. 올겨울에도 맛을 안볼수가 없지요. 가게마다 다들 과메기 현수막들을 내걸고 있지만 과메기 맛도 다 틀리고 나오는 찬거리도 틀리기 마련이죠. 개인적으로 과메기 환상의 조합은 과메기+김+다시마+묵은지+미나리+쪽파+마늘+고추+배추 등이 되지 않을까 합니다.
폰카라 참 아쉬운 순간입니다. 여튼 한상 쫙~차려졌습니다. 소주 한 잔 떠놓고ㅋ 앞접시에 위에 나열한 녀석들을 하나하나 만들어 갑니다. 김 두장과 다시마로 멍석 깔아놓고 주인공 과메기를 얹어 1차로 초장으로 목욕을 시킨후 묵은지와 미나리 쪽파 고추 마늘 등을 넣어 돌돌 말아 라스트로 어린 배추잎 한장 곁들여 주면 쥐도새도 모르게 소주 한 잔과 함께 어느덧 주인공이 없어집니다.

가게마다 찬거리가 다른 방식으로 나오지만 전 저집처럼 어린 배추잎 주는 가게....작년과 변함없는 찬거리에 또 발길이 가더군요. 원산지(?) 겪인 포항 구룡포로 한번 가본적이 있는데 정말 산지답게 과메기 크기는 둘째고 맛 또한 일품이더군요. 그렇다고 과메기 먹자고 포항까지 갈 수도 없는 노릇이고.... 요즘엔 팩포장으로 1년내내 즐길수 있게 쇼핑몰을 통해 판매도 하고 있습니다만, 뭐니뭐니 해도 이런 음식들은 제철에 먹어주는게 제맛이지 싶습니다^^주말 저녁인데 다들 과메기에 소주 한 잔 어떨까요?

'koozistory Cook > koozistory Alcohol'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오리탕  (0) 2009.01.23
겨울철 최고의 안주 킹크랩  (0) 2008.12.30
과메기  (0) 2008.12.21
연탄구이 삼겹살  (0) 2008.12.10
방일해장국  (0) 2008.12.07
계란말이  (0) 2008.11.20
- 공사중 -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