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라라라'..김정은의 '초콜릿'을 재껴보려 생긴 프로그램이라 생각하지 않는다. KBS,SBS는 각기 live무대가 있는 방송이 있지만 MBC는 '수요예술무대'와 김동률의 '포유' 폐지 이후 변변한 음악방송이 없었다. 초콜릿의 상승세와 윤도현에서 김하나라 파격 변신을 한 타사의 음악 프로그램을 견제하듯 MBC에서도 음악 특히 live중요성을 깨닫고 새로운 프로그램을 신설했다. '라라라' 신설 취지는 좋았다. 또한 첫번째 게스트로 이승열의 초대는 파격적이라 생각을 했다. 하지만, 이내 눈살을 찌푸리게 되었으니 4명의 MC들의 얼빠진 진행! '라디오 스타'에서 고품격 음악방송을 울부짖던 이들에게 소원을 풀 기회가 생겼으니 바로 MBC 신설 음악방송 '라라라'이다. 4명의 MC가 등장하던 순간 좀전 라디오스타에서의 익살스럼은 배제하고 고품격 답게 진지함을 원했다. 하지만 그 어디서고 진지함은 없었다.
 
이날 방송에서 이승열은 예전 유앤미 블루 시절 곡인 '흘러가는 시간, 잊혀지는 기억들', 본인 1집 'Secret'과 영화 '원더풀 데이즈'의 '비상', 영화 '...ing' 수록곡인 '기다림'을 열창했다. 특히 가장 주목받았던 것은 이승열의 해석으로 새롭게 편곡된 원더걸스의 '노바디'. 복고풍 댄스음악은 그의 해석으로 세련된 블루스로 변모를 보여줬다. 하지만 MC들은 어땠을까?

음악적 지식과 뮤지션으로써의 환경에 대해 잘 찝어준 윤종신의 진행이 그나마 맘에 들었던 정도?  여전히 장난을 일삼는 김구라의 진행, 장난을 쳐야 할 지 진지하게 나가야 할 지 감을 못잡는 신정환, 그냥 그러했던 김국진... 이승렬이 대단한 뮤지션이란 이야기가 아니다. 적어도 이날만을 위해 한사람을 초대했다면 적어도 이사람에 대해 사전 조사는 제대로 해주어야 하는게 아닌가란 생각을 해본다.

계속되는 U2 보노와의 비교, 씁쓸한 웃을을 짓게 만드는 만화 '보노보노' 연타, 게스트가 불편함을 호소해도 계속되는 장난. 뭐 첫방송이라 삐그덕 거려 이해를 한다손 친다. 하지만 이승열만을 위한 방송에서 뜬금없이 같은 소속사라는 이유만으로 요새 인기가 치솟고 있는 W&Whale의 -R.P.G shine이란 곡의 억지 live. 이것도 공중파인지라 먹고 살긴 해야 하나라는 생각을 가지게 했다.

반면, 신선했던 점도 몇가지 보인다. 무대가 아닌 녹음실 스튜디오에서의 라이브. 정말 훈훈하면서 오히려 사운드가 더 안정적이였다고 할까? 무대공연 진행의 방식을 버리고 음악을 들려줄땐 확실하게 들려주고 뒤 이어지는 이런 이야기 저런 이야기의 두런두런한 진행 또한 매우 훈훈했다. 또한 그들도 밝혔듯 빠듯한 제작비 임에도 고품질 사운드를 위해 음악에만 몰두 할 수 있게 신경 쓴 부분도 굉장히 놀라웠던 부분이다. (갠적 아쉬움 : 드럼 볼륨만 살짝 높여줬어도......)

자... MC들의 산만한 진행, 개그욕심, 철저한 게스트 조사, 음악 프로그램에 음악인이 주인공이므로 적어도 자신에게 주어진 시간 음악적으로 모든걸 표현해낼수 있게 배려해주는 제작진의 섬세함도 앞으론 필요한 부분인듯 싶다. 분명한건 앞으로 점점 기대할만한 좋은 프로그램인것 만은 확실히다. 음악 프로그램이라면 조금더 진지한 모습을 원한다.

덧.. 진정 음악과 개그의 두마리 토끼를 잡기 원했다면 윤종신과 이승환의 투MC 시스템이 어땠을까?
 
- 공사중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