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오늘 안경현 선수 뉴스중 구단과 합의하에 방출이란 뉴스를 접하고 마음 야무지게 먹고 과감히 두산을 떠납니다. 너무 두산을 사랑했나 봅니다. 지난 20년을 생각해 보니 초등학교 시절 부모님이 큰 돈 들여 사주신 OB베어스 유니폼이 가장 기억에 남는군요. 그 후 우승시 마다 받았던 기념품들... 뭐 평생 한 팀만을 응원하리란 법은 없죠. 연고를 떠나 새로운 팀을 응원해보고픈 생각이 올초부터 들었습니다. 이유의 시작점은 홍성흔 선수 관련 구단의 처사에 감정이 조금은 생긴터에 급기얀 안경현 선수마저 내치는 분위기를 보며 정말 구단에 정이 다 떨어져 버렸습니다.
관련링크 : http://koozistory.tistory.com/1197
 
김동주 선수 일본행이네~마네~, 홍성흔 선수 포수마스크 내친것, 안경현 선수 방출..좋아하는 선수들을 다 내몰고 또한 선수들이 떠나간다는 이유로 제가 두산 베어스를 떠나는게 아닙니다. 두산베어스의 구단 운영 방식과 선수관리에 이젠 치가 떨립니다. 한팀에서 17년간이나 뛴 선수에 대한 보상이 정말 이것뿐인가에 본인이 아님에도 배신감이 느낍니다. 두산 참 좋아했습니다. 20년 팬인데 그거 모를까요. 하나하나 나열하기도 현재는 두산에 대해 뭐라 말할 수도 없네요......

이종욱,고영민,김현수,우즈,랜들,리오스,이대수,민병헌...등등의 두산출신 선수들이 기억이 나네요. 타팀을 응원하면서도 예전 두산 선수들을 응원하겠지요. 뭣보다 군제대후 복귀할 손시헌 선수의 플레이를 가장 좋아했는데 이젠 멀찌감치서 지켜봐야 하는 어처구니 없는 일이 생겼군요 ㅠㅠ

네 구단도 기업인지라 돈이 중요하고 이윤을 내야겠지요. 하지만 한팀에 17년간 몸담은 선수 찾아보기 어려울듯 싶습니다. 방출에 분노한게 아니라 이런식의 마무리 정말 안경현 선수를 뭘로 보는지 이해가 안가는군요. 선수도 이미지가 중요합니다. 지금 은퇴를 하면 안경현 선수는 뭐가 됩니까? 17년 잘뛰다 막판 말 많아서 은퇴한 선수...로 기억을 시켜주렵니까?

안경현 선수 생각 잘하셨습니다. 선수를 뛸 수 있는 힘이 아직 남아 있는한 하고싶은 또, 이것밖에 할 줄 모르는 야구를 계속 하셔야 합니다. 부디 꼭 새로운 둥지를 찾으시길 기원하며, 올해 노장의 힘을 멋지게 보여주시길 부탁 드립니다. 또한, 2009시즌 두산 선수들의 또한번의 미라클을 멀리에서나마 지켜 보겠습니다.;; ㅠㅠ 다시한번 안경현 선수 파이팅!! 입니다.

본문추가(23日) : 댓글로 글쓴이 곧 다시 두산을 응원하는 모습을 보겠다는 진심의 의견도 있지만 악플성 댓글도 눈에 보여 삭제 조치후 그에 따른 의견을 좀 풀어볼까 합니다. 네...몇몇분들이 흩날리는듯한 생각을 한줄로 표현한지 모르겠으나 전 어제 두산에 손을 놓을때 맘이 보통 쓰린게 아니였는데.....물론 다시 두산을 응원할 수도 있겠지요. 하지만 본문에서도 밝혔듯 전 이제 다른 팀을 한 번 응원해 보고 싶네요. 두산의 무명 선수들은 다 알았지만 다른팀의 인지도 낮은 선수에 대해서는 단 한명도 모르네요... 야구팬으로써 반성되는 부분이기도 하구요. 무엇보다도 제 야구관전의 가장 흥미 있는 부분은 두산의 김현수 선수처럼 무명에서 큰선수로 커가는 과정을 가장 흥미롭게 지켜보고 있습니다. 이제 타팀의 다른 선수를 눈여겨 보면서 커가는 과정을 보고싶은 생각이 드네요. 입단 신인선수들의 관한 부분이요. 지금 생각에서는 위기에 처한 히어로즈나 야구장 관전에 용의한 LG행으로 생각중에 있습니다. 이에따른 정보도 수집중이구요^^

- 공사중 -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moozine.net BlogIcon giIpoto 2008.11.22 23:1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 역시 이런 문제로 엘지에서 잠시 맘이 떠났었는데...좀 지나니 다시 엘지를 응원하고 있더군요.

  2. feel-2nd 2008.11.22 23:5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엘지에서 이상훈, 김재현, 이병규 같이
    진짜 엘지의 프랜차이즈 스타라고 할 수 있는
    선수들이 다 나가니 응원할 맛 안나지만
    그래도 엘지!

  3. deppard 2008.11.23 00:1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08년부터 두산을 응원한 팬입니다.
    두산 사랑 1살인 제도 기분이 좋지 않은데 21살인 님은 아주 찢어지시겠네요.
    안경현 선수 어디서든 멋진 모습 기대합니다.
    09시즌 다른 팀의 유니폼을 입고 잠실을 찾을 안경현 선수의 마음을 어떨까요?
    그래고 또 그걸 보는 팬들의 마음은....
    안경현 선수가 홈런을 쳐도 박수가 나오겠죠.....

  4. Favicon of http://www.heju.wo.to BlogIcon 아빠의청춘 2008.11.23 10:1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 프로원년때부터 울고웃으며 삼성을 사랑하는팬입니다.
    전 라이온즈팀자체를 너무 사랑합니다.
    하물며 양신이 떠났을때도 삼성을 사랑했습니다.
    전 라이온즈유니폼을입은 선수룰 사랑합니다
    양신도 타팀유니폼을입었을때는 나의적이었습니다.
    지금은 일시적인 감정으로 그러시겠지만 윗분말대로 님은 자신도 모르게 두산을 응원할겁니다.더많은 두산유니폼을입고 땀을 흘리는 선수들이있으니까요.

  5. 다른의견... 2008.11.23 12:5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빠의 청춘처럼...저도 야구를 알고 나서 삼성을 응원하기 시작했죠.
    그때쯤...양준혁선수가 삼성에 들어왔고...
    양준혁선수가 성장하는것 처럼 더 삼성을 응원했습니다.
    그런데. 어느날 양준혁선수가 해태로 트레이드 되고나니.
    황당하고 화나고 그러면서 삼성에게 화나고 그랬습니다.
    그리고 양준혁선수가 간 해태 경기를 보긴 봤지만.
    예전만큼 예정이 생겨나지 않더라구요. 해태가...
    삼성 경기는 스코어는 봤지만 예전처럼 시간이 생겨서 볼 기회가 되어도
    혹 보더라도 예전같은 이겨야 한다는 간절함등이 없어졌습니다.
    지면 좋고 져도 어쩔수 없고 그냥 다른팀 응원하는거 처럼 시간이 지날수록
    느껴졌습니다.
    그러면서 조금씩 야구와 멀어졌던거 갔습니다.
    엘지 갔을때에도...그러다 삼성 다시 와서 활약하는 모습을 보니
    다시 야구에 삼성에 예증이 살아나더라구요.
    아마도 그전보다 야구에 대해서 흥미를 잃지 않기 위해서 다른 팀이나
    아니면 다른 두산 선수들을 보면서 응원하는것이
    더 야구를 관전하는데 있어서 더 재미가 있을거 같습니다.

  6. 666 2008.11.23 13:0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과연?
    몇일지나면 두산을 보고 있는 당신을 볼 수 있을 듯.

  7. 허슬두 2008.11.23 23:5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가 가장 좋아하던 선수가 바로 안쌤입니다..
    어려울때마다 늘 Key가 되었던 그런 선수인데..
    단순한 세대교체로 인하여 특별히 이렇다 할 것 한번 보여줄 기회없이 내쳐버리는 달감독님이 너무하다는 생각이 드네요..
    저는 비록 계속 두산팬이지만 안쌤이 어딜 가든 항상 응원하겠습니다.
    안쌤 화이팅 입니다!!

  8. ㅉㅉㅉ 2008.11.24 04:1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난 한화가 너무좋아. 한화는 가족같해.!
    봐봐~ 장종훈 강석천 이상군 ㅋㅋ 몇몇코치는 딴대로갔지만 코치들도 다 빙그레 한화잖아 ㅋ
    한화는 돈이없어서 FA시장에서 보이지도않지만 그래도 좋아~
    타팀에서 방출되도 우리한화로오면 어지간하면 제2의 전성기를 만들어주잖아 ~
    난 그선수들이 예전의자기팀을 상대로 멋진모습을 보일때. 너무좋아.!자신을 매친 친청팀을 매칠때! 그 친정팀의감독은 뭔생각을할까 하고말야.
    한화로 왔으면 좋겠지만. 한화는 현재 돈이.. 아 안쌤 타석이 들어서면 무섭지만.
    내년에 뵙죠.!

  9. ㅉㅉㅉ2 2008.12.07 19:5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ㅉㅉㅉ 말이 마저 나도 한화빠인데

    안경현선수 저런식으로 내쳐지면 오게되는건 결국 한화라는걸 누구나 잘 알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