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빼빼로 데이'에 가려져 많이 알려지지 않은 '농업인의 날'을 기념하자는 목소리가 이곳저곳에서 들린다. 젊은이들 사이에서 11월 11일은 좋아하는 사람, 연인에게 '빼빼로'를 선물하는 '빼빼로 데이'로 알려졌다. 빼빼로를 판매하는 매장은 물론, 제과점, 편의점까지 각양각색의 빼빼로가 장식돼 있고 기존의 빼빼로가 아닌 색다른 모양으로 변형된 빼빼로들이 소비자들에게 판매되기를 기다리고 있다. 그러나 올해는 다른 해와는 다르게 많은 네티즌들은 빼빼로 데이보다 오래 된 국가기념일인 '농업민의 날'을 챙겨주고 있다. 특히, 올해는 '쌀 직불금 파문'으로 어느 시기보다 농민들의 시름과 고난이 깊을 것이라며 '농업인의 날'에 더욱 큰 관심을 보내고 있다.


'농업인의 날'은 1964년부터 개최돼 1996년 정부 지정 공식 기념일이 됐다. 11월 11일로 지정된 이유는 한자 11(十一)을 합치면 흙 토(土)가 되기 때문이다. 농림수산식품부에서는 이와 관련, '빼빼로 데이'로 알려진 '농업인의 날'을 국민에게 더욱 친근하게 다가서려고 2003년 한 IT업체에서 도입한 '빼빼로 대신 가래떡 즐기기'를 적극적으로 도입, 11월 11일을 쌀 소비 촉진을 위한 '가래떡 데이'로 명명하고 다양한 행사를 벌이고 있다. 또한, 멜라민 파문으로 과자에 대한 소비자들의 불안감이 커지면서 가래떡 데이를 다시 보는 네티즌들도 많이 늘고 있다.


이 때문에 인터넷 게시판에는 빼빼로 대신 '농업인의 날'을 생각하며 11일을 보내자는 네티즌들의 의견이 속속 올라오고 있다. 이들은 "빼빼로 데이보다 가래떡 데이가 좋다" "빼빼로 대신 국내산 쌀로 만든 김밥은 어떤가?" "빼빼로 데이는 모 기업의 상술이다"라며 '빼빼로 데이'에 대해 부정적으로 바라보고 있다. 한 네티즌은 "11월 11일은 원래 농업인의 날"이라며 "빼빼로도 좋지만, 농민분들에게도 관심을 갖자"라는 의견을 제시했다. 또 다른 네티즌은 "농업인의 날인지 몰랐었다"라며 "빼빼로에 5만원 들이부은 오늘을 자숙하겠다"라고 반성했다.

- 공사중 -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