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철이 지났음에도...아니 어쩜 늦었지만 억지스레 아직 제철인 꽃게를 먹고 왔습니다. 암케가 맛있는건 알고 있었으나 암케는 없다는군요. 냉동이 있기야 한데 그거라도 드실라우? 하는데 ㅋ 누가 냉동게를 쩌먹나요ㅋ 숫케고 암케고 뭐고 큰게 장땡이다 하여 큰놈으로 잡아달라 했습니다. 가격은 역시나 비쌉니다. 몇마리 한다고 5만원이 훌쩍~넘네요 물론 수산시장에서 사다가 먹으면 훨씬 싼가격에 먹을수 있겠지만 찜요리가 워낙 단순하지만 손이 많이 가서....시간이 지나고 드디어 게가 등장을 하는군요... 짜잔..
뭐 넣는것 없이 그저 쩌나오기만 할 뿐인데 정말 맛있게 보이죠? 그나마 다행히 좋은놈으로 골라주셔서 무조건 흰 게살만 있는 맛없는 게가 아닌듯 합니다. 씹을때 입안가득 풍겨져 나가는 독특한 꽃게향이 정말 맛있네요. 그리고 정말 놀랜건 철도 지나고 꽃게들도 영양을 제대로 섭취못해 부실할터인데 게살이 정말 아주 꽉 차있습니다. 수족관도 참 허술하게 보임에도 그 안에서 어떻게든 살아 보겠다고 이것저것 많이도 먹나 봅니다.
남들만큼 게란 게종류는 왠만큼 다 먹어봤지 싶은데.. 역시 게맛은 꽃게지 싶습니다. 그리고 아주머니가 왠만큼 먹었다싶음 게살을 좀 발라놓으라 하시더군요. 나중에 볶음밥 먹을때 넣어 먹으면 맛있다 하더군요. 시킨대로 게살 좀 발라놓은후 밥과 함께 볶아 먹으니 정말 단백하고 맛있었습니다. 서비스로 주신 간장게장 한마리와 게살을 발라 넣은 볶음밥과 함께 먹으니 천국이 따로 없네요^^

'koozistory Cook > koozistory Alcohol' 카테고리의 다른 글

계란말이  (0) 2008.11.20
자연산 홍합탕  (0) 2008.11.11
아직까지 오동통 살이 꽉찬 꽃게  (0) 2008.11.04
오이도  (0) 2008.10.19
삼합  (0) 2008.10.17
굴찜  (6) 2008.10.15
- 공사중 -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