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대망의 한국시리즈가 SK의 우승으로 끝이 났다. 일단 2년 연속 우승을 거머쥔 SK의 우승을 진심으로 축하한다. 말이 2년 연속이지 그게 정말 쉬운일인가? 끝까지 침착했던 SK선수들은 프로란것이 무엇임을 보여줬다. 준우승에 그친 두산 역시 너무너무 수고했다. 두산 역시 2년 연속 코리안시리즈에 올라 운명적인 숙적 SK를 만나 우승을 꿈꿨지만 SK의 벽이 높았음은 틀림없는 사실이였다. 양팀 모두 정말 수고했고 너무나도 멋진 경기 보여준것 감사한다. 아직 정신이 없고 멍한 상태라 뜻을 전할수 있을지 의문이고 여러가지 감동과 아쉬움이 많이 남지만 한 어린 친구에 대해 몇 자 써보려 한다.

두산베어스의 김현수. 1988년생인 김현수는 올해로 나이 20살이다. 다들 잘 알고 있는 사실이지만 김현수는 두산에 신고선수로 입단했다. 신고선수라 함은 간단하게 말해 '연습생' 선수인 것이다. 프로구단들에게 지명을 받지 못하고 본인이 직접 구단에 찾아가 신고를 한 후 테스트를 거쳐 합격점을 받으면 말 그대로 물주전자 부터 시작하는 것이다. 이런 김현수가 신고입단 한지 3년만에 이제 프로야구에서 '김현수'하면 모를 사람이 없을 정도로 대한민국 최고의 리딩히터이자 4할도 못치는 타자란 별명을 얻을 만큼 타격의 천재 소리를 많이 하고 있다.

08시즌중 포스트시즌 진출의 1등 공신이고 또한 08베이징 올림픽 야구대표팀이 금메달을 목에 걸 수 있게 큰 도움을 준 선수도 김현수 선수이다. 그만큼 어린 나이지만 침착함이 돋보였고 경기중의 선구안을 보면 프로 20년차(?)에게도 볼 수 없는 풋풋한 노련미가 엿보이는 친구였다. 하지만 어떻게 보면 긴장함에 있어 코리안시리즈 보다도 올림픽이 더했을 법인데 이번 코시에서는 김현수의 활약이 눈의띄게 둔해짐을 모든 게임 중계방송을 통해 모두들 봤다. 끝내 4푼데로 마무리 하면서 중간에 중계방송이 끊겨 자세히는 못봤지만 울고 있었던 모습까지 보고야 말았다.

벌써 타팀팬들이나 안티들은 4푼이, 김쿠바, 김병살..등으로 놀림감이 되어버렸으며, 시즌중반 혹은 올림픽때의 저마다들 외쳤던 갓현수는 어디간데 없고 조롱까지 해대고 있다. 이거야 뭐 늘상 있는 일들이였으니 이젠 감정의 기복도 없고 솔직히 글을 쓰는 지금도 두산팬으로써 아직 멍~^^ 한건 사실이다. 그건 분명 3차전과 오늘 마지막 9회 1사 만루찬스에서 공교롭게도 김현수가 타석에 등장했으며, 두타석 모두 초구 병살플레이라는 정말 말 그대로 멍~한 기분을 들게 만든 김현수의 타석이였다.

난 그렇게 본다. 아직 어린것이라고....어리다함은 코리안시리즈의 경험을 이야기 하는 것이다. 본인의 첫번째 큰시즌이자 동료선수,코치진,타팀코치진,해설자,캐스터,카메라기자,스포츠기자,팬들,타팀팬들 등 모두들 1할 이하의 타율이지만 매타석 들어설때 마다 김현수의 능력을 잘 알고 있었기에 모두들 기대와 긴장을 동시에 했을 것이다. 각자 20살때를 생각해보자ㅋㅋㅋ 코리안 시리즈이고, 영화틱한 찬스 9회말 만루상황... 어리기에 경험이 없기에 초구를 무턱대고 휘둘른 것이다. 시즌중반의 김현수라면 절대 아닐 것이다. 이 친구의 선구안을 보면 그냥 공을 걸러내는 수준이 아니였다. 머리속에 무슨 컴퓨터가 들어가 있는지 정확하게 버릴껀 버리고 때려낼껀 때려내서 안타를 만들어 냈던 기계...

솔직히 전날과 같은 실수를 범한 점에서는 누군가에게라도 따끔한 충고를 들어야 한다. 무턱대고 초구 공격은 야구 전문가가 아니더라도 분명한 실수였다. 볼을 거르고 걸러야 수비하는 투수가 더 긴장감이 몇곱절 배일 것이다. 하지만 어린 친구는 그럴 정신이 없었다. 한번의 실수는 용서가 되지만 똑같은 실수는 프로에선 냉정하다. 본인이야 현재 지금 심정은 김현수보다 10살,20살,30살 이상 많은 사람들 절대 알 수 없을 것이다. 정말 우리가 김현수의 현재 심정을 그누가 알까? 이부분이 가장 큰 걱정이지만, 잘 이겨낼 것이다. 눈물 젖은 빵을 먹어본 신고선수 아닌가?

그냥 단순하게 생각이 든다. 야구 전문가들은 뭐라뭐라 벌써부터 특집을 준비하겠지만..단순한 팬으로서 이렇게 본다. 시즌중반 그리고 올림픽때의 나이답지 않은 침착함은 코리안시리즈에서 어디로 간 것일까? 아니다 어디 간곳 없다. 그저 정말 어.리.기 때문이다. 경험이 없는 것이다. 볼을 고를 정신이 없다. 너무 자신에게 큰 무대이다. 이런 무대 처음이다. 모든이들이 날 주목하고 있다. 그 주목에 보답해야한다. 혹은 무찔러야 한다^^ .........그렇다 그냥 어리기 때문이다.

앞으로 더 나이를 먹고 성장하면 코리안시리즈 9회 만루상황은 김현수에게 코웃음 거리이다. 맘 많이 상하지 말고 09시즌 리딩히터를 열심히 준비한다 말하고 싶다.

- 공사중 -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boanchanggo.tistory.com/ BlogIcon 후미후 2008.11.01 02:3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병살에 무너지는거 보면서 안타가웠습니다. 두산이 이겨서 7차전까지 했으면 햇는데..^^

  2. 두산 2008.11.01 03:3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내년엔 더 강한 곰이 되기를!

  3. 영원한두산맨 2008.11.01 21:4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김현수현수 다음엔 좋은 모습 기대해요 09년 시리즈에선 두산이 우승!